'물오른 식탁'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골드만삭스 퇴사 후 마켓컬리 창업"
"식재료에 대한 관심 때문, 덕업일치"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 /사진='물오른 식탁'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 /사진='물오른 식탁'

'물오른 식탁'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가 스타트업 성공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11일 첫 방송된 tvN '물오른 식탁'에 출연한 김슬아 대표는 '꿈의 직장'이라 불리던 골드만삭스 출신임을 밝혀졌다. 그는 모르는 것을 배우기 위해 은행에 취업했고 20대에 수억원의 연봉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승진을 앞두고 김 대표는 골드만삭스에 사표를 던졌다. 승진 후에도 같은 일을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과감한 결정을 내린 것.

마켓컬리 창업 이유에 대해 김 대표는 "맛있는걸 오래 먹고 싶었다. 건강한 음식을 어떻게 하면 편하게 먹을 수 있을까란 생각을 했다. '덕업일치'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좋아하는 것을 일로 연결시켰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전지현을 광고 모델로 기용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그는 "전지현이 저희 서비스를 많이 쓴다는 것을 알게 됐다. 마케팅팀의 지인의 지인이 전지현이었다. 워낙 건강식을 즐기고 집에 텃밭도 있을 정도라고 들었다. 채소, 유기농에 관심이 많으신 분이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전지현이 모델이 된 뒤 마켓컬리는 놀라운 결과를 얻었다고. 김 대표는 "깜짝 놀랐다. 처음 광고에 전지현이 나오고 나서 동시접속자가 10배 증가했다. 저희 엔지니어들이 정말 고생했다. 갑자기 몰리니 서버가 다운되면 안됐다. 고생 많았다"고 말했다.

창업 노하우에 대해 김 대표는 "자기한테 가장 중요한 문제를 찾았으면 좋겠다. 쉽지 않다. 저는 먹는 걸 좋아하고 식재료에 관심이 많으니 잘 판매할 수 있는 무언가를 한다면 다른 모든 걸 다하겠다는 마음이었다. 저도 몰랐다. 이렇게 집착하는 사람인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배수진을 치면 안된다. 극한까지 다다르게 되면 사람이 악수를 두더라. 예를 들어 품질 안좋은것도 내보내고 싶은 마음이 생기고 여유가 없으면 잘못된 판단을 하고, 전부를 망가뜨린다. 그럴 때는 나만 바라보고 있는 가족들을 생각하고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좋은 사람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았으면 한다. 노력할 가치가 있는 사람에 대해 아낌없이 투자해야 한다. 중요한 분 모시느라 10번 이상 만났다"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