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문숙 서태화, '아침마당' 동반 출연
"가족끼리도 아는 20년 우정"
안문숙 결혼 의지
서태화 요리사 일상 공개
서태화, 안문숙/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서태화, 안문숙/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아침마당'에서 안문숙, 서태화가 남다른 친분을 뽐냈다.

11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 배우 안문숙과 서태화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안문숙과 서태화는 '혼자서도 잘 먹고 잘 사는 법'이라는 주제에 맞춰 토크를 이어가면서 20년 우정을 공개했다.

안문숙은 "서태화 씨 동생이 뮤지컬 배우인데, 저와 같이 뮤지컬을 하다가 친해졌다"며 "그러다 서태화 씨도 알게됐고, 가족끼리도 알게 되면서 더 친해졌다. 한 20년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아침마당' 진행자들이 "20년이면 거의 살다시피 한 것이 아니냐"고 농을 치자, 안문숙은 "다음 달에 제가 애를 낳을 수도 있다"고 너스레로 답했다.

안문숙은 수년 동안 이상형으로 가슴에 털이 있는 남자를 꼽아왔다. 안문숙은 "내가 가슴 털만 찾다가 아직까지 혼자"라며 "이제는 털이 있어도 좋고, 없어도 좋다"면서 결혼에 대한 의지를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안문숙은 결혼 외에 새로운 일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안문숙은 "도전하는 걸 좋아하는데, 준비하다보니 본업을 게을리하게 됐다"며 "TV에 안나오면 굶어죽는 줄 아시는데, 잘 먹고 잘 살고 있다"고 근황을 밝혔다.
서태화, 안문숙/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서태화, 안문숙/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서태화는 미국에서 성악을 전공하던 시절 옆집 살던 친구였던 곽경택 감독과의 인연으로 연기를 시작했다고 밝히면서 "연기한 지 20년이 됐는데, 얼떨결에 여기까지 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최근엔 요리사로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태화는 "어느 순간 제가 요리에 집중을 하고 있었다"며 "배우가 요리에 집중해도 되나, 생각도 했는데 요리할 때 집중력을 연기할 때 사용하게 됐다"면서 긍정적인 측면을 소개했다.

석사 학위까지 받은 성악에 대해 "미련은 없냐"는 질문을 받자, 서태화는 "완전히 포기하고 연기로 왔는데, 요즘엔 좀 후회되는 면이 있다"며 "성악은 마음의 고향이다. 성악하는 후배들과 얘기를 나누다 보면 성악과 연기를 병행하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한다"고 애정을 보였다.

오랜 우정을 나눈 서태화와 안문숙이었지만, 자기 관리와 재태크에 대한 견해는 달랐다.

안문숙은 "내가 받는 출연료에는 내 사생활도 포함돼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자기 관리를 철저하게 하려고 한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제가 남편과 자식이 없어 나갈 돈이 많진 않다"며 "복권에도 관심 없고, 그냥 은행에 다 저축을 한다"고 밝혔다.

서태화는 "저에게 투자하는 것이 재태크"라며 "여행도 가고, 맛있는 것도 먹고, 좋은 사람들을 만난다"는 생각을 드러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