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2' 김치밥, 신메뉴 등장
피오, 백종원에게 김치밥 전수받아
파기름에 설탕, 고춧가루가 핵심
'강식당' 김치밥 만들기/사진=tvN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2' 영상 캡처

'강식당' 김치밥 만들기/사진=tvN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2' 영상 캡처

'강식당2' 김치밥이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2'(이하 '강식당2')에서는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송민호, 피호 등 멤버들이 손님들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업을 앞두고 각 분야 전문가들에게 레시피 역시 눈길을 끌었다.

등장과 동시에 '강식당2' 핵심 메뉴로 등극한 김치밥은 피오가 백종원 대표가 전수받은 것.

이날 이수근은 "피오도 이제 신메뉴를 해야한다. 배워온 건데 해야 하지 않겠냐"면서 김치밥 담당 셰프로 피오가 함께할 것을 제안했다.

피오는 신중하게 장을 보면서 김치밥을 만들기 시작했다. 파 기름을 내면서 팬을 달구고, 다긴 김치를 볶은 후 간장과 설탕으로 간을 했다.

여기에 마지막으로 고춧가루를 추가해 고슬고슬한 볶음밥을 완성했다.

마지막으로 기름을 두른 팬 위에 김치볶음밥을 올려서 펴고, 그 위에 모차렐라 치즈를 넣고 반으로 접으면서 먹는 재미가 있는 김치밥을 완성했다.
'강식당' 김치밥 만들기/사진=tvN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2' 영상 캡처

'강식당' 김치밥 만들기/사진=tvN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2' 영상 캡처

김치밥은 등장과 동시에 인기 메뉴로 등극했다. 여태까지 보조만 하던 피오는 "내가 하나 하는 거랑 옆에서 보조하는 건 다르다"라고 이전과 다른 상황에 당황하기도 했다.

김치밥 외에 '강식당2'에서는 강호동의 가락국수와 디저트로 팥빙수를 판매했다. 강호동의 야심 메뉴인 가락국수 판매가 부진하자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고, 전문가에게 팥 삶는 것부터 배운 은지원, 송민호의 디저트 역시 이목을 사로잡았다.

한편 '강식당2'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