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에스더 500억 매출  / 사진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제공

여에스더 500억 매출 / 사진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제공

여에스더, 홍혜걸 부부의 설전이 펼쳐진다.

3일 방송 예정인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가정의 달 특집 제 6탄'으로 여에스더, 홍혜걸 부부와 고지용, 허양임 부부가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는 여에스더, 홍혜결 부부의 냉장고가 전격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여에스더와 홍혜걸은 '의학 방송계 1인자'의 자리를 놓고 서로를 디스하기에 바빠 웃음을 자아냈다. 홍혜걸은 자신에 대해 "전통 의학 다큐의 초대 MC"라고 이력을 과시했고 이어 "아내를 방송에 데뷔시킨 게 나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여에스더는 "남편은 본인이 의학계의 '클래식'이고 나는 의학계의 '뽕짝'이라 하는데 남편이 방송을 하면 조회수 떨어지고 내가 방송하면 조회수가 급상승한다"라며 '팩트폭력'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이날 가정의학과 전문의이자 건강기능식품 CEO이기도 한 여에스더의 유산균 사업이 연 매출 500억, 누적 2000억에 달한다는 사실이 공개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홍혜걸은 아내 여에스더에 대해 "움직이는 캐시카우다. 금이야 옥이야 한다"라며 디스를 돌연 멈추고 아내를 칭찬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여에스더는 엄청난 매출을 올릴 수 있었던 '의외의 비법'을 공개한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