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존 주의보, 전역으로 확대…"실외활동 자제하세요"

서울 일부 지역에 내려졌던 오존주의보가 전역으로 확대됐다.

24일 서울시는 오후 1시 기준 동북권과 서남권에 이어 오후 2시에 나머지 도심권, 서북권, 동남권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이로써 서울 25개 모든 자치구에 오존주의보가 내려졌다. 이 지역 일부 측정소의 오존 농도는 1시간 평균 0.12ppm 이상을 기록했다.

서울시는 1시간 평균 오존 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를 낸다.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 경보를 내린다.

서울시는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에서 실외활동과 차량 운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