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노브라로 거리 활보
"시선 강간 싫어" 발언 후 당당 행보
"소신 보기 좋아"vs"불편하다" 의견 분분
설리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설리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속옷 미착용과 관련해 누리꾼과 설전을 벌였던 가수 겸 배우 설리가 노브라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며 또 한번 소신 행보를 보였다.

설리는 22일 자신의 SNS에 "그 어디선가"라는 짧은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설리가 분홍색 민소매를 입은 채 거리를 걷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설리는 바람에 휘날리는 머리카락을 정리한 후 손에 쥐고 있던 검은색 모자를 착용했다. 특히 설리는 몸에 딱 붙는 옷을 입고 있어 속옷을 미착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으나 이를 개의치 않는 듯 환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당당한 모습이 보기 좋다", "정말 소신있는 듯", "다른 사람을 의식하지 않는 게 멋있다"라는 의견을 내는가 하면 "약간 불편한 기분이 드는 건 사실", "정말 마이웨이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설리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설리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설리가 속옷 미착용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설리는 그간 SNS를 통해 근황을 전하며 수차례 노브라 상태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다 지난 4월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한 네티즌이 이를 지적하자 "나 걱정해주는 거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시선 강간하는 사람이 더 싫다"라고 말해 재차 화제가 된 바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