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회 로카르노 영화제
송강호, 첫 엑설런스 어워드 수상
"한국영화 명예 증명한 것 같아 기뻐"
송강호 송강호,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 엑설런스 어워드 수상

송강호 송강호,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 엑설런스 어워드 수상

배우 송강호가 8월 열리는 제72회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에서 엑설런스 어워드(Excellence Award)의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매년 8월 스위스 로카르노에서 개최되는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는 1946년 시작되어 올해 72번째를 맞는 유서 깊은 영화제 중 하나로 칸, 베니스, 베를린 영화제와 더불어 세계적인 권위의 영화제다.

송강호가 수상하는 엑셀런스 어워드는 뛰어난 연기와 꾸준한 작품활동으로 그 업적을 인정 받은 영화배우들에게 헌정되는 특별상으로, 수잔 서랜든, 존 말코비치, 이자벨 위페르, 윌럼 더포, 크리스토퍼 리 등의 배우들이 받았으며 지난해에는 에단 호크가 수상했다.

송강호는 한국인 최초는 물론, 아시아에서도 최초로 이 상을 수상한다. 2001년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로 프랑스 도빌아시아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이후 몬트리올 판타스틱 영화제, 홍콩 아시안 필름 어워드, 팜스프링스 국제 영화제 등 해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바 있지만 공로상 격의 수상은 처음이다.

이번 수상에 대해 송강호는 "유서와 전통이 깊은 최고의 영화제에서 과분한 상을 받게 되어 영광스럽다. 간접적으로나마 한국영화의 위상이 증명되는 것 같아 더 기쁘고 명예롭다"며 소감을 전했다.

현재 '기생충'과 '나랏말싸미' 개봉을 앞두고 있는 송강호는 8월 출국해 시상식을 비롯한 제72회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의 여러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