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성 아나운서(오른쪽). '해피투게더' 캡처

이혜성 아나운서(오른쪽). '해피투게더' 캡처

이혜성 아나운서가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혜성 아나운서는 1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해당 방송 진행자이자 아나운서 선배인 전현무에 대해 언급했다. 이혜성 아나운서는 "전현무 선배와 함께 회사생활을 한 적은 없지만 감사한 일이 있었다"면서 "최근 경위서를 써야 할 일이 있어 혼란스러웠는데 회사 컴퓨터에서 '전현무'라는 이름으로 검색하니 수십장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혜성 아나운서는 "어떻게 하는지 몰랐는데 이름만 고쳐쓰면 될 정도로 버전별로 다 있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겨줬다.

이를 듣고 있던 전현무는 "아나운서실에 황금 USB를 하나 던지고 간 셈"이라며 "아무리 작은 실수라도 대역죄인인 것처럼 써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그는 "경중에 따라 글씨체도 다르게 써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