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롤린 유산균이 소개된 JTBC '하우스'. 방송 캡처

프롤린 유산균이 소개된 JTBC '하우스'. 방송 캡처

JTBC '하우스'에서 프롤린 유산균이 소개됐다.

'유산균 제품 똑똑하게 고르는 비법'이란 주제로 진행된 이날 방송에서 안셰경 셰프는 "프롤린은 식물이 해충이나 외부 스트레스 요인에서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분비하는 아미노산 성분"이라며 "프롤린 공법은 유산균에 프롤린을 투입시켜 균 자체를 강화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셰프는 "프롤린을 첨가한 유산균과 그렇지 않은 유산균의 생존율을 비교했더니 프롤린을 첨가한 유산군위 위산과 담즙 모두에서 생존하는 확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유산균 제품을 고를 때는 프롤린이 첨가된 유산균인이 확인해보는 게 더 좋은 방법이란 설명이다.

안 셰프는 "다만 과다 섭취할 경우 복통이나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보윤 가정의학과 전문의는 "만약 항생제를 복용할 시 항생제와 프로바이오틱스가 만나면 유산균의 90%가 사멸한다"면서 "항생제 복용 후 4~5시간 후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유산균 권장 섭취 방법은 아침 공복 상태에서 물을 한 컵 마신 뒤 섭취하는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