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은 아나운서. '해피투게더' 캡처

정다은 아나운서. '해피투게더' 캡처

정다은 KBS 아나운서가 방송에서 남편인 조우종 아나운서와 사내연애 시절에 대해 언급했다.

정다은 아나운서는 1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조우종의 뮤직쇼' 당시 DJ와 게스트로 인연이 돼 비밀연애를 했다"고 입을 열었다. 정다은 아나운서는 "사내연애를 하면 누군가 그만둬야 한다는 게 암묵적인 룰이었다"면서 "나중에 알고 봤더니 다들 모르는 척을 하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정다은 아나운서와 조우종 아나운서의 교제 기간 중엔 휴지기도 있었다. 정다은 아나운서는 "직업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뻔뻔하게 마주치다가 다시 만나게 됐다"고 떠올렸다.

사내연애의 장점에 대해 정다은 아나운서는 "주말에 사무실이 텅텅 빌 때는 아나운서실에서 뽀뽀도 했다"면서 "출연하던 프로그램 대기실에 매일 놀러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