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화보] 송창의 “’인생은 아름다워’ 속 동성애 연기 큰 결심 필요했어, 감정 유지 어려웠지만 후반부 갈수록 즐겼다”

[이혜정 기자] 2002년 뮤지컬 배우로 데뷔 후 20년 가까운 시간이 지나도록 한결같이 우리 곁에 함께하는 배우 송창의. 스윗한 이미지로 다양한 캐릭터를 넘나들며 연기하는 천생 배우 송창의가 bnt와 만났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에서 그는 캐주얼한 무드의 데님과 화이트 셔츠로 심플한 콘셉트를 소화하는가 하면 장난기 넘치는 콘셉트와 버건디 컬러 배경에서 시크하게 진행된 콘셉트까지 소화하며 연기파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화보 후 마주한 그에게 먼저 가장 최근작인 MBC 드라마 ‘숨바꼭질’ 후 어떻게 지내는지부터 물었다. 약 7개월간 딸을 돌보며 푹 쉬는 중이라는 그는 ‘숨바꼭질’에 대해서는 “상대역할인 이유리 씨와 초반부터 대화를 많이 나누며 호흡을 맞춰가려고 노력했다. 아무래도 액받이라는 소재가 무겁다 보니 현장 분위기라도 가볍고 편안하게 끌어가려고 노력했다”고 돌아봤다.

2002년 뮤지컬로 데뷔 후 드라마와 영화, 뮤지컬을 넘나들며 왕성하게 활동 중인 송창의는 “방송이 나 자신과 싸움, 캐릭터의 분석 등이 눈에 띈다면 뮤지컬은 전체적인 그림을 볼 줄 알아야 한다. 전체적으로 호흡하고 함께 연기를 맞춰가는 큰 에너지가 중요하다. 두 분야에서 받는 에너지가 달라서 모두 즐기며 일할 수 있는 것 같다”고 평했다.

데뷔 이래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으로 2007년 방영한 SBS 드라마 ‘황금신부’를 꼽은 그는 “여러 가지로 힘든 일이 겹쳐서 슬럼프에 빠지기 직전 ‘황금신부’를 만났다. 굉장히 인기를 얻어 이 작품으로 내 이름 석 자를 알릴 수 있어서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고 말하며 가장 큰 도전을 한 작품으로는 SBS 드라마 ‘인생은 아름다워’를 언급하며 “동성애 연기를 한다는 자체가 큰 결심이었다. 처음부터 극 마지막까지, 한결같은 감정을 유지하며 연기한다는 게 어려웠지만, 뒤로 갈수록 즐겼다”며 회상했다.

‘인생은 아름다워’를 비롯 김수현 작가 작품에 두 번이나 출연한 그는 가장 존경하는 사람 중 한 명으로 김수현 작가를 언급하며 “많은 분이 작가님을 깐깐하고 무섭다고 말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작가님이 무서웠던 적이 없다. 나를 포함해 젊은 배우들을 믿고 편안하게 해주셔서 감사할 뿐”이라며 존경 어린 마음을 내비쳤다.

어느덧 결혼해 두 돌 딸의 아빠가 된 송창의는 “연기만 생각하던 삶에서 결혼 후 많은 것이 달라졌다. 생각할 것도 많아지고 짊어져야 할 것도 많아졌지만 가장 소중한 가족이 생겼다는 점이 가장 크다”고 말하는 동시에 “원래 가만있는 걸 못 견뎌 하는 아웃도어파다. 운동도 좋아하고 술자리도 좋아하는데 결혼 후 취미생활도 술자리도 많이 줄였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과거 나영석 PD의 예능 출연 제안을 거절해 화제가 되기도 한 그는 “거부감이 있어서 거절했다기보다는 당시 스케줄이 불가피했다. 초연인 뮤지컬 준비를 하는 중이라 도저히 같이할 수가 없었다”고 설명하며 “예능 출연에 대한 생각이 없지는 않지만 내 사생활을 보여드리기보다는 연기자로서의 모습을 주로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털어놓았다.

15년이 넘는 시간을 배우로, 성실하게 살아온 송창의. 그는 “배우는 일이 들어오는 것이 감사한 직업이다. 다작 배우라는 말이 있는데 연기가 직업인지라 그냥 꾸준하게, 열심히 일해 왔을 뿐”이라고 전하며 “성격상 계획하고 무언가에 도전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내게 닥쳐있고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는 편”이라고 자신의 스타일을 설명했다. 이어 “배우로서 매 순간이 슬럼프인 것 같다. 매 작품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세팅을 하고, 몰입하고 빠져나오고, 다시 세팅하고의 반복이지 않나. 이러한 단계가 배우를 하는 동안 계속된다는 점, 세팅과 몰입이 잘되지 않으면 실패한다는 점에서 몰입이 어려울 때 슬럼프를 겪는다”고 말해 배우로서 고뇌하는 그의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그는 대중들에게 스윗하고 따뜻한 이미지로 비치는 그의 모습에 아쉬움이 없다는 말을 전했다. “어떤 이미지라도 대중이 기억해 준다는 점이 감사하다. 다만 어떻게 보면 한쪽으로 굳어져 있을 수도 있는 내 이미지와 반대되는, 바꿀 수 있는 새로운 도전에 목마르기도 하다. 모든 배우의 꿈 아닐까”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주어진 일에 열정을 잃지 않고 나아가고 싶다”는, 곧 데뷔 20년 차를 앞둔 그의 말에서 묵묵하게 배우의 길을 걸어가는 송창의의 열정을 읽을 수 있었다.

에디터: 이혜정
포토: 이동훈
의상: 에스티코
헤어: 서울베이스 한결 원장
메이크업: 서울베이스 서주희 실장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