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황민, 지난 10일 합의 이혼
황민, 음주 교통사고로 2명 사망
피해자는 박해미 제자들
박해미 아들, 대입 영향까지
박해미, 황민/사진=한경DB, 연합뉴스

박해미, 황민/사진=한경DB, 연합뉴스

박해미와 황민이 결국 이혼했다.

14일 박해미의 법률대리인은 두 사람이 지난 10일 협의 이혼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박해미와 황민은 이혼 사실 외에 세부 내용은 밝히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박해미와 황민의 이혼이 지난해 8월 발생한 음주 교통사고 때문이라는 의견이 우세하다. 박해미 측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박해미가 아들의 대학 입시 면접에서도 음주 교통사고가 거론됐다는 얘길 듣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때문의 측근들 사이에서는 지난해 연말부터 박해미와 황민의 이혼 얘기가 불거져 나오기도 했다.

황민은 지난해 8월 27일 오후 11시 15분께 경기도 구리시 토평 IC 인근에서 음주 상태로 차량을 몰던 중 갓길에 정차한 25톤 화물트럭을 들이박았다. 당시 황민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이 사고로 동승자 2명이 사망했고, 황민을 포함해 3명이 다쳤다. 특히 사망 피해자는 박해미가 재직 중인 학교의 제자일 뿐 아니라 박해미가 운영하던 극단에서 연기를 하던 배우들로 알려져 충격을 더했다.

이 사고로 황민은 징역 4년 6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박해미는 황민과 25년 동안 결혼 생활을 유지했다. 슬하에 아들을 방송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음주사고 이후 박해미는 "(황민을) 감싸주고 싶은 마음이 없다"면서 강경한 반응을 보였다. 또 "잘못이 있다면 그에 맞는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서 경찰에 황민을 선처 없이 조사해달라는 의견을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박해미는 최근까지 뮤지컬 '오!캐롤'에 출연하며 활동을 이어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