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향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 포르투갈 포르투

'해리 포터 마법학교' 렐루서점…'거대한 푸른 벽화' 상 벤투 역
항만도시 포르투의 도루강 유람선 투어. 유럽 최대 아치교인 ‘동 루이스 1세’ 다리를 비롯해 도루강 위에 놓인 6개 아치교를 모두 감상할 수 있다.

항만도시 포르투의 도루강 유람선 투어. 유럽 최대 아치교인 ‘동 루이스 1세’ 다리를 비롯해 도루강 위에 놓인 6개 아치교를 모두 감상할 수 있다.

포르투갈 포르투는 지금까지 가본 유럽의 여러 도시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주었다. 도루강(Douro River)을 물들이던 보랏빛 석양과 종소리를 울리며 좁은 골목을 지나던 노란색 트램, 휘황한 햇살을 반짝이며 빛나던 푸른빛 아줄레주로 장식한 오래된 집들은 이 도시를 몰랐다면 이 생이 얼마나 후회스러웠을까 하는 생각을 들게 할 정도였으니까.

가장 포르투갈다운 도시 포르투

묵은 와인香 '솔솔'…'낭만 항구' 포르투

스페인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에서 출발한 유레일은 황혼을 지나 어두운 밤에야 포르투에 도착했다. 역에 내려 힘껏 심호흡을 했다. 낯선 여행지에 도착했을 때 가장 먼저 하는 하는 오래된 습관이었다. 처음 맡는 냄새는 낯선 곳에 도착했다는 사실을 깊게 각인시켜 주곤 했다. 콧속으로 들어온 포르투의 바람은 달랐다. 강 하구의 냄새와 묵은 와인 향이 묻어있었다. 어둠 너머에서 약간 축축한 바람이 불어왔는데, 그제서야 유럽의 끝에 도착했다는 걸 실감했다.

도루강 하구, 대서양과 만나는 곳에 있는 도시 포르투는 포르투갈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다. 로마인들이 항구(Portus)라는 뜻으로 이름을 붙이며 출발한 이 도시의 역사는 대항해시대, 위대한 탐험가들이 범선의 닻을 올리기 시작하면서 크게 번성했다. 하지만 대항해 시대가 막을 내리며 도시는 성장을 멈췄고, 지금은 당시 풍경을 고스란히 박제한 채 당시 영화를 되새김질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포르투를 두고 포르투갈 사람들은 리스본보다 더 포르투갈 같은 곳이라고 말하곤 한다.

포르투 시내를 달리는 전차.

포르투 시내를 달리는 전차.

늦은 아침을 먹고 히베이라 지구를 걸었다. 도루강 언덕에 있다. 히베이라는 포르투갈어로 ‘강변’이라는 뜻이다. 강가에는 알록달록한 건물들이 늘어서 있었다. 강 너머에서 날아든 갈매기 울음소리가 귓전에 울려퍼졌고 건물 위층에 널린 빨래는 강바람에 느긋하게 흔들렸다. 아래층은 대부분 노천카페였는데 여행자들은 커피를 마시거나 달콤한 포트와인을 마시고 있었다. 오래전 포르투에서 영국으로 포트 와인을 실어 나르던 배다. 100년 전쟁에 패배한 영국이 프랑스에서 와인을 수입하지 못하게 되자, 그 대안으로 선택한 곳이 포르투. 하지만 와인을 실어가는데 오래 걸렸기 때문에 변질되는 것을 막기 위해 브랜디를 첨가했는데, 이것이 포트 와인의 시초다. 알코올 함량은 18~20% 정도이고 브랜디의 향, 견과류의 고소한 향이 난다. 히베이라 지구 건너편이 빌라노바드 가이아 지역인데 이곳에 샌드맨, 그라함 등 내로라하는 포트 와인 와이너리가 모여 있다.

각종 양식으로 지은 건축물 ‘눈길’

① 포르투의 오래된 골목길

① 포르투의 오래된 골목길

히베이라 지구와 빌라 노바드 가이아 지구를 이어주는 다리가 ‘동 루이스 1세 다리’다. 아름다운 곡선을 그리는 이 다리는 너비 8m, 높이 85m, 길이 180m의 유럽 최대 아치교다. 2층으로 만들어져 있는데 1층은 자동차와 사람이, 2층은 사람과 트램이 함께 다닌다. 유람선을 타고 도루강 위에 놓인 6개의 다리(루이스 1세, 마리아 피아, 인판테, 상 주앙, 프레이소, 아라비다)를 빠짐없이 감상하는 것도 흥미롭다.

아치의 양 끝에 교각을 세우고 이층 다리를 놓은 모양이 에펠탑 하부와 닮았다. 구스타프 에펠의 제자 테오필 세이리그 작품이기 때문이다. 저녁이면 포르투를 찾은 여행자 전부가 이 다리 위에 몰려든다. 이곳에서 노을을 바라보기 위해서다. 도루강과 강변의 건물들을 붉게 물들이는 노을은 유럽 최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역사문화지구 중심에 있는 클레리구스 탑도 시내를 전망하기 좋다. 역사문화지구는 히베이라 광장에서 오르막길을 따라가면 닿는다. 언덕을 따라 신고전주의, 고딕, 르네상스, 바로크 등 각종 양식으로 지은 건축물들이 늘어서 있다. 1996년 세계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76m 높이의 클레리구스 탑은 18세기 초 니콜라우 나소니가 설계했다. 나선형 모양의 계단 240개를 오르면 포르투 시내뿐만 아니라 도루강까지 이어지는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어린왕자’ 초판본을 만나다

포르투에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명소가 두 곳 있다. 그중 한 곳이 렐루서점(Lello Bookshop)이다. 아르누보풍 우아한 자태를 뽐내는 이 서점은 1869년 프랑스인 에르네르토 샤드롱이 문을 열었다. 1890년 렐루 형제가 서점을 인수했고 1906년 지금의 네오고딕 양식의 흰 석조 건물로 이전해 문을 열고 있다.
④ 소설 해리포터의 마법학교 배경이 된 렐루서점의 붉은 계단

④ 소설 해리포터의 마법학교 배경이 된 렐루서점의 붉은 계단

천장과 맞닿은 금갈색 서가와 한가운데 놓인 붉은 계단은 《해리 포터》의 작가 조앤 롤링이 소설 속 마법학교의 계단으로 묘사한 곳이다. 조앤 롤링은 포르투에서 살았던 시절 이곳을 드나들며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서점은 이른 아침부터 세계 각지에서 찾아온 해리포터 팬들로 붐빈다. 서점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입장료 5유로를 내야하는데, 책을 사는 사람보다 사진만 찍는 데만 열을 올리는 관광객을 보고 있으면 왜 입장료를 받는지 이해가 간다. 서점에는 생텍쥐페리의 《어린왕자》 초판 저자 사인본도 보관 중이다. 세계에 딱 300권만 남아있다. 가격은 1만8000유로 정도.
② 역 전체를 푸른 타일벽화로 장식한 ‘상 벤투 역’

② 역 전체를 푸른 타일벽화로 장식한 ‘상 벤투 역’

또 다른 한 곳은 상 벤투 역이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기차역이다. 역 외부와 내부를 장식하는 아줄레주(채색 타일)의 거대한 푸른 벽화 때문이다. 당대 최고의 포르투갈 화가 조르주 콜라소가 1905년부터 1916년까지 11년간 무려 2만 장의 타일 위에 포르투갈의 역사를 그려 넣었다. 역이 아니라 하나의 미술 전시관 같다. 상 벤투 역에서 역사문화지구 여행의 시작점이기도 하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맥도날드도 있다. 이름도 ‘임페리얼 맥도날드’다. 수많은 스테인드글라스와 엄청 큰 샹들리에가 내부를 장식하고 있다.

색다른 매력의 두 도시 코임브라와 신트라

③ 150년 역사를 지닌 ‘렐루서점’

③ 150년 역사를 지닌 ‘렐루서점’

리스본과 포르투 말고도 가볼 만한 도시가 있다. 코임브라와 신트라다. 코임브라는 포르투에서 기차로 1시간 거리다. 코임브라에는 포르투갈에서 가장 오래된 코임브라대가 있다. 1290년 리스본에서 처음 설립됐는데, 1537년 코임브라로 옮겨와 지금까지 운영되고 있다. 현재 법대 캠퍼스는 과거 포르투갈 국왕의 궁이었다. 그래서인지 언제나 많은 관광객으로 북적인다.

법대 캠퍼스도 인기지만 최고 명소는 바로크 양식으로 지어진 조아니나 도서관(Joanine Library)이다. 16~18세기 책 30만 권이 보관돼 있다. 도서관은 도서관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만큼 아름답고 화려하다. 신트라는 리스본에서 당일치기로 다녀올 수 있다. 신트라 궁전과 페나 성을 돌아보면 된다.

세상에 이런 곳이 있다는 걸 몰라도 사는 데 아무 지장이 없는 곳이 있다. 반면 지금까지 왜 이런 곳이 있다는 걸 몰랐지, 왜 이제서야 이런 곳에 오게 된 거지 하며 억울해 하는 곳이 있다. 포르투 동루이스 다리에 서서 도루강을 물들이는 노을을 바라보며 나는 포르투갈이라는 곳에 이제서야 오게 된 것이 아쉬웠고, 이제라도 왔다는 것이 한편은 다행스러웠다. 그러니까 여행이 가르쳐주는 건 언제나 한다. 저질러라 그리고 생각하라. 그레고리우스의 말대로 시간은 흘러가 버릴 것이고 새로운 삶에서 남는 건 별로 없을 테니까.

포르투(포르투칼) =글·사진 최갑수 여행작가 ssoochoi@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