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자생한방병원 김세정 원장
[한방 건강상식] 중년 이후 빈번히 발생하는 ’척추관협착증’…한방통합치료로 통증 80% 호전

나이든 어르신 중에는 조금만 걸어도 엉덩이와 다리가 당기고, 통증을 참지 못해 허리가 앞으로 숙여지는 증상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이러한 증상을 두고 많은 이들이 허리디스크라고 생각하지만, 속단하기는 이르다.

이런 경우 척추관협착증의 증상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젊은 층에서 이러한 증상이 나타날 경우 허리디스크일 가능성이 비교적 높지만, 중장년층에 접어들었다면 척추관협착증으로 인한 증상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7년 허리디스크 환자는 195만1257명, 척추관협착증 환자는 164만5559명이었다. 환자 수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허리디스크 환자는 2010년 보다 약 20% 증가하는데 그쳤지만, 같은 기간 척추관협착증 환자는 무려 70%가량 늘어났다.

특히 50대 이상 환자가 전체의 95%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중장년층의 비중이 절대적이다. 따라서 50대 이후 다리 저림, 허리 통증을 느낀다면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전문가의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척추관은 척추신경이 지나가는 통로다. 척추의 퇴행성 변화로 인해 ‘골극’이라고 하는 가시 같은 뼈가 자라거나 척추관 후면에 부착되어 있는 황색인대가 두꺼워지면서 척추관이 좁아지게 된다. 이때 신경을 압박해 통증이 생기는 것이 바로 척추관협착증이다.

주로 허리 부위에서 많이 발병해 허리 통증과 함께 엉치 부위나 발과 다리가 저린 증상을 나타낸다. 반면 허리 통증 없이 다리만 저리거나 당기는 증상이 있거나 터질 것처럼 아픈 증상만 있는 경우도 있다. 증상이 더 심해지면 보행장애까지 나타날 수 있다. 처음에는 보행이 힘들지만 점차 보행할 수 있는 시간이 줄어들면서 조금만 걸어도 쉬어야 하고 나중에는 앉아 있다가 서기만 해도 통증을 느끼게 된다.

척추관협착증은 노인들에게 많이 나타나기 때문에 뼈의 퇴행을 막고 신경의 재생 및 회복을 위한 치료를 위주로 하게 된다. 이때 추나요법은 척추 주변의 연부조직을 부드럽게 풀어주고, 막힌 기를 원활하게 해주어 신경압박의 상태를 호전시키는 효과가 있다. 약침치료의 경우 염증을 완화시켜 통증을 감소시킨다. 또 한약치료를 통해 손상된 근육과 인대 등을 강화한다. 이러한 치료법을 한방통합치료라고 부른다.

척추관협착증에 대한 한방통합치료의 효과는 연구 논문으로 입증된 바 있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는 지난 2017년 SCI급 국제학술지 ‘BMC 보완대체의학(BMC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을 통해 척추관협착증에 대한 한방통합치료의 통증 개선 효과를 규명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척추관협착증으로 내원한 환자들의 경우 추나요법과 침, 약침, 한약을 병행하는 한방통합치료를 받으면 통증이 50% 이하로 감소하기까지 약 8주가 소요됐다. 80% 이하로 줄어드는데 약 16주가 걸렸다.

척추관협착증은 갑자기 발생하는 질환이 아니다. 뼈와 인대, 디스크가 퇴행되다가 충격이나 자극 등 어떤 계기에 의해서 증상이 갑자기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이유로 평소 장시간 바닥에 앉아 있거나, 쪼그려 앉아 있는 자세를 많이 취한다거나, 무거운 물건을 갑자기 드는 행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

또 척추관협착증은 보행 자체가 힘들기 때문에 운동으로 좋아지는 경우는 드물며, 오히려 역효과가 나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통증을 먼저 잡고 기능장애를 개선시킨 후 관리차원에서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 척추 건강에 문제가 생기기 전에 건강한 자세와 습관을 가지는 것이 척추관협착증을 비롯한 척추질환을 예방하는데 중요하다는 사실을 잊지 말고 기억하도록 하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