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대웅제약 제공

/사진=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톡신 제제 나보타가 유럽 시장 진출을 목전에 두고 있다.

대웅제약은 26일(현지 시간) 유럽의약품청(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가 '나보타(유럽 제품명 누시바)'의 미간 주름 개선 효과에 대해 '허가승인 권고' 의견을 냈다고 27일 밝혔다.

나보타는 대웅제약이 지난 2014년 국내에서 출시한 보툴리눔톡신 제제로 올 2월에는 국산 제품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시판 허가를 받기도 했다.

CHMP는 의약품에 대한 유효성, 안전성 등 과학적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허가 여부를 논의해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에 그 의견을 제시하는 기구다. 집행위원회는 CHMP의 권고일로부터 3개월 이내 판매허가 여부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린다.

집행위원회의 최종 허가 결정을 받으면 나보타는 유럽연합 내 28개 국가와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이 속한 유럽경제지역(EEA) 3개국 등 모두 31개국에서 판매할 수 있게 된다. 나보타의 유럽 판권은 북미 및 유럽지역 파트너사인 에볼루스(Evolus)가 보유하고 있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