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에 즐기는 궁궐과 종묘…'궁중문화축전' 26일 개막

조선 5대 궁과 종묘에서 펼쳐지는 ‘궁중문화축전’이 오는 26일 개막제를 시작으로 열흘간 열린다.

한국문화재재단과 대한황실문화원이 주관하는 이번 궁중문화축전에는 숙종이 탄생하고 정조가 즉위한 경희궁이 처음으로 함께한다. 경복궁 품격, 창덕궁 자연, 창경궁 예악, 덕수궁 근대, 경희궁 미래, 종묘 제례를 주제로 장소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경복궁에서는 3차원 입체기술로 경회루 건설 과정을 다룬 미디어 퍼포먼스 ‘경회루 판타지-화룡지몽’(4월 28일~5월 4일·사진), 창덕궁에서는 조선왕실 음악과 춤으로 꾸민 ‘조선왕조 500년의 예악’(5월 2~4일)이 눈길을 끈다.

창경궁에서는 시민들이 직접 배우로 참여하는 ‘시간여행 그날, 영조-백성을 만나다’(5월 3~5일), 덕수궁에서는 고종 이야기를 음악극으로 만든 ‘시간여행 그날, 고종-대한의 꿈’(4월 27~29일) 등이 관람객과 만난다. 경희궁은 ‘조선 마술사 공연’(5월 4~5일) 등 어린이를 위한 행사를 선보인다. 프로그램 참가 예약과 정보 확인은 궁중문화축전 누리집에서 하면 된다.

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