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연-수진-혜윤 ‘봄봄’ 데일리룩


[오은선 기자] 봄 비가 내린 후 기온이 매일 오르고 있다. 최근 스타들의 데일리룩만 살펴보아도 어느새 완연한 봄이 되었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다. 핫팬츠는 물론 오프숄더 블라우스까지 쉽게 찾을 수 있기 때문.

아우터 역시 한층 얇아졌다. 데님 재킷이나 트렌치 재킷, 혹은 아무것도 걸치지 않는 이들도 많다. 하지만 일교차가 크니 얇은 아우터 하나 정도는 챙기는 센스를 발휘해 볼 것.

아이돌 그룹 홍수 속에서도 유니크한 음악을 선보이며 팬들을 양성중인 (여자)아이들 멤버 미연, 수진과 드라마 종영 후 승승장구 중인 배우 김혜윤의 최근 패션을 살펴보자.
미연-수진-혜윤 ‘봄봄’ 데일리룩


신인왕 6관왕에 빛나는 2018년 최고의 신인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들은 뛰어난 무대 장악력과 노래와 댄스 실력은 물론 숨길 수 없는 패션 감각과 미모로도 주목 받는다.

한 패션잡화 브랜드 론칭 행사에 모습을 드러낸 (여자)아이들의 수진은 봄에 걸맞은 화이트 룩을 선보이며 시선을 끌었다. 의상부터 슈즈까지 올 화이트로 매치한 수진은 자칫 심심할 수 있는 화이트 미니 원피스에 한쪽 어깨를 노출하는 포인트를 주며 자신만의 매력을 발산했다.

Editor’s pick 올 봄, 상큼하고 캐주얼한 화이트 룩을 완성하고 싶다면 어깨를 슬쩍 노출하는 포인트를 잊지 말자. 화이트는 기본적으로 단정하고 심플한 느낌이 베이스에 깔려 있지만 캐주얼한 의상이라도 한쪽 어깨만 노출하는 오프숄더 디테일을 가미하면 멋스러운 룩을 완성할 수 있다.
미연-수진-혜윤 ‘봄봄’ 데일리룩

수진과 함께 같은 행사장에 나타나 사랑스러운 걸그룹의 매력을 뽐낸 미연은 민트 컬러 블라우스에 화이트 쇼츠를 매치해 마치 한여름을 연상케 하는 룩을 완성했다.

상큼한 봄을 연상하게 하는 민트 컬러 블라우스에 비슷한 컬러의 백을 매치해 통일감을 살린 미연은 블라우스를 슬쩍 내려 어깨를 노출하는 것으로 수진과 함께 시밀러룩 느낌을 연출했다. 여기에 그녀가 매치한 화이트 쇼츠는 완벽한 그녀의 다리 라인을 돋보이게 만들어 시선을 집중시켰다.

Editor’s pick 추위를 많이 타는 사람이라면 미연의 핫팬츠와 오프숄더 블라우스 코디는 조금 미뤄도 좋다. 비슷한 무드의 블라우스와 팬츠를 선택해보면 어떨까. 미연처럼 화이트와 다른 컬러가 초합된 블라우스를 선택해보자. 허리 부분에 리본 등의 포인트가 있다면 더욱 여성스럽게 연출할 수 있다.

미연-수진-혜윤 ‘봄봄’ 데일리룩

실제 활동 이름보다 ‘예서’라는 극중 이름으로 더 유명한 배우 김혜윤. 그는 JTBC ‘스카이 캐슬’ 속 새침하던 모습과는 달리 언제 어디서나 환한 미소로 등장하며 분위기를 밝히곤 한다. 특히 그만의 매력적인 페이스로 보는 이의 마음을 사로잡기도.

최근 행사장에서 김혜윤은 본인의 나이와 잘 어울리는 상큼한 룩을 선보였다. 플라워 패턴의 롱 원피스에 크롭 기장의 데님 재킷을 매치한 것. 이어 레드 컬러 슈즈로 포인트를 줬다. 캐주얼한 느낌을 원한다면 운동화나 플랫슈즈를 매치해도 좋다.

Editor’s pick 조금 더 유니크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이너 아이템을 활용해 볼 것. 시스루 이너에 플라워 패턴 롱 원피스를 매치한다면 나만의 독특한 매력을 뽐낼 수 있다. 이어 봄에 어울리는 모자나 슈즈로 함께 코디하면 더더욱 좋다. (사진출처: 스타일난다, bnt뉴스 DB)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