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덕수궁 안에 한국 최초의 국립극장인 ‘협률사’를 재현하고 전통예술계 명인·명창들의 무대를 마련한다.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제5회 궁중문화축전’의 일환으로 열리는 명인·명창 열전 ‘소춘대유희(笑春臺遊戱)’다.

사물놀이 대표주자 김덕수(27일)를 시작으로 설장구 명인 이부산(28일), 명창 안숙선(29일), 판소리 명창 부부 김일구와 김영자(5월 1일), 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이수자 국수호(5월 4일) 등이 무대에 선다.

이번 공연은 덕수궁 광명전 문 앞에 117년 만에 재현한 협률사 무대에서 열린다. 협률사는 1902년 고종 재위 40주년 경축 행사를 위해 세워진 실내극장이다. 공연 제목인 ‘소춘대유희’도 당시 협률사에서 열린 상설공연 명칭이다. 봄날에 펼쳐지는 즐거운 연희라는 뜻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소춘대유희로 실내 공연의 전통을 만들어온 역사를 되짚어 보기 위해 100여 년 전 우리 선조들이 즐겼던 무대를 이번 궁중문화축전에서 재현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