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사진=연합뉴스

인보사. 사진=연합뉴스

코오롱생명과학은 주성분 관련 논란이 불거진 인보사와 관련해 주성분 가운데 하나인 2액 '형질전환세포(TC)'가 비임상단계부터 상업화 제품에 이르기 까지 동일한 세포를 사용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15일 밝혔다.

코오롱생명과학은 미국 바이오업체 릴라이언스에 의뢰해 STR(Short Tandem Repeat) 시험을 진행한 결과 인보사 형질전환세포 성분이 2004년 비임상 때부터 지금까지 293유래세포가 계속 사용된 게 확인됐다고 밝혔다. 회사는 이 결과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전달했다. 코오롱생명과학 "빠른 시일 안에 환자들의 불안을 해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 실험 결과와 별개로 자체 검증을 진행한 결과를 조만간 공개할 계획이다.

인보사는 사람의 연골세포(1액)와 연골세포를 잘 자라도록 돕는 보조제 성격의 형질전환세포(TC, 2액)로 구성됐다. TC가 연골유래세포가 아닌 태아신장유래세포(GP2-293, 이하 293세포)에서 비롯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처방이 중지된 바 있다.

이번 시험은 잘못된 세포를 사용하긴 했지만 2004년 이후 일관된 물질이 임상에 활용하고 처방해왔는지 확인하는 차원에서 진행됐다. 식약처 검증 결과 또한 코오롱생명과학과와 같다면 코오롱은 인보사 영구 퇴출 위기에서 벗어날 여지가 생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