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라와 조병규.

김보라와 조병규.

배우 조병규가 방송에서 연인 김보라에 대한 사랑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조병규는 15일 방송된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해 김보라를 언급했다. 연애 세포가 죽었다는 한 청취자의 사연을 읽다가 "나는 지금 죽어 있으면 안 되는 상태"라면서 "자의적인 게 아니라 자연스럽게 나온다"고 말했다. 김보라와 교제 중인 사실을 거리낌없이 드러낸 것이다.

조병규는 연인 김보라에 대해서 "'그녀의 사생활'이라는 드라마를 하고 있는데 자주 통화하진 않고 자주 본다"며 "보고 싶어서 자주 간다"고 애정을 표현했다. 조병규와 김보라는 드라마 'SKY캐슬'에서 호흡을 맞추면서 인연을 맺었다. 지난 2월 열애를 인정하고 공식 커플이 됐다.

이날 방송에서 조병규는 자신의 삶에서 가장 후회하는 결정이 연기에 도전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병규는 "연기를 하기로 했던 빠른 결정을 후회한다"며 "다음 생애엔 편안한 삶을 살고 싶다"고 말했다. 견뎌내야 할 게 너무 많아서다.

다만 조병규는 "좋았던 선택 역시 연기를 선택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