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주헌, “아이엠과 유닛무대...랩이 뭔지 알려줄 것”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주헌이 전국투어에 대해 기대감을 전했다.

4월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 핸드볼경기장에서 2019 월드투어의 서울 공연인 ‘2019 몬스타엑스 월드투어 ’위 아 히어’ 인 서울(2019 MONSTA X WORLD TOUR ’WE ARE HERE’ IN SEOUL)‘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주헌은 “이번 유닛은 저와 아이엠 군이 유닛 무대를 꾸미게 됐다. 몬스타엑스의 래퍼 라인으로 유닛이 구성됐다. 이번에 래퍼로써 랩이 뭔지를 알 수 있는 무대를 열심히 준비했다”고 기대감을 자아냈다.

2017년, 2018년에 이어 올해 다시 닻을 올리는 몬스타에스의 세 번째 월드 항해는 ‘WE ARE HERE’라는 이름을 표방한다. 전 세계에 우뚝 선 몬스타엑스의 자신감을 당당히 표현하는 제목이기도. 이번 전국투어는 서울에서 출발해 태국 방콕, 호주 시드니, 프랑스 파리 등 전 세계 18개 도시를 화려하게 누빈다.

한편, 몬스타엑스는 2019 월드투어를 통해 오는 8월까지 아시아, 유럽, 북미, 남미 등 전 세계 18개 도시를 무대로 화려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