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경주마 생각하면서 곡 작업했다”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동해가 앨범 작업 소감을 전했다.

4월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홀 뮤즈라이브에서 슈퍼주니어-D&E의 세 번째 미니앨범 발매 및 단독 콘서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사회는 이특이 맡아 현장에 훈훈함을 안겼다.

이번 타이틀곡을 직접 작사, 작곡한 동해는 “이번에는 퍼포먼스 위주의 곡을 만들고 싶었다. ‘땡겨’는 저희가 방아쇠를 당기면 우리 뒤로 다 따라와라, 우리가 이끌고 가겠다는 의미가 담겼다”며, “경주마를 생각하면서 곡 작업을 했다. 경주마처럼 우리도 뒤를 돌아보지 않고 앞만 보고 달릴 테니까 여러분도 우리와 같이 가자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슈퍼주니어-D&E가 선보였던 밝고 댄디한 이미지와 180도 상반되는 강렬한 매력의 신곡 ‘땡겨(Danger)’ 무대는 13~14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개최되는 국내 첫 단독 콘서트 ‘THE D&E’에서 최초 공개를 앞두고 있어 이목을 모은다.

한편, 슈퍼주니어-D&E의 세 번째 미니앨범 ‘DANGER’ 전곡 음원과 타이틀곡 ‘땡겨’ 뮤직비디오는 금일(14일) 오후 6시 공개되며, 15일 정식 앨범이 발매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