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의 향기

호텔 추천 산책길

롯데호텔·신라·힐튼 등
도시락부터 고궁 관람권까지…산책 특화 상품 잇따라 출시
석촌호수 산책길에서 바라본 잠실 롯데호텔.

석촌호수 산책길에서 바라본 잠실 롯데호텔.

따뜻한 봄날 ‘걷기’의 즐거움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30분만 걸어도 행복지수가 상승한다는 얘기가 있다. 여기에 다소 잠잠해진 미세먼지, 외투를 벗어도 좋을 만큼 따뜻해진 기온, 벚꽃의 아름다움까지 더해진다면….

설레는 상춘객(賞春客)의 마음을 훔치기 위해 호텔업계도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호텔의 뛰어난 조경과 주변 산책길, 입지 등을 내세워 봄 산책을 좋아하는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상품을 앞다퉈 내놓고 있다.

롯데…‘걸어서 즐기는 호캉스’

그랜드 하얏트 서울 ‘봄 산책로’

그랜드 하얏트 서울 ‘봄 산책로’

롯데호텔은 서울 시내 각 요지에 11개 호텔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의 매력적인 산책길을 독차지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가운데서도 서울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 앞에 있는 ‘롯데호텔 서울’은 서울 강북권 관광의 중심으로 꼽힌다.

주변에 산재한 고궁과 서울의 문화재, 박물관이 밀집한 중심지여서 이곳을 걷기 여행의 출발점으로 삼아도 손색이 없다. 호텔을 나와 시청광장의 잔디밭을 가로지르면 덕수궁까지 닿는 데 5분, 경복궁은 광화문광장을 여유롭게 걸어도 20분이면 도착 가능하다.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창덕궁은 2㎞ 정도 거리에 불과하다.

롯데호텔은 서울의 아름다움을 만끽하고자 하는 외국인 관광객은 물론, 봄나들이를 즐기고자 하는 호캉스족을 위해 ‘스프링 블러썸(Spring Blossom)’ 패키지를 내놨다. 우선 서울의 4대 고궁인 경복궁,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과 종묘를 둘러볼 수 있는 고궁통합관람권을 제공한다. 객실 1박과 2인 조식, 호텔 라운지에서 즐기는 플라워 칵테일 2잔과 조각케이크, 라이브 재즈 공연 관람까지 다 포함한 이 패키지의 가격은 객실 등급에 따라 29만~43만원이다.

시그니엘서울과 롯데호텔월드는 서울에서 벚꽃나들이 핵심 명소로 꼽히는 잠실 석촌호수 바로 옆에 있다. 롯데월드와 쇼핑몰, 백화점, 면세점까지 원스톱으로 집약돼 있는 것은 큰 장점이다. 두 호텔에서 도보 15분 정도인 ‘잠실한강공원’은 279종, 5만여 그루의 식물을 재배하는 자연 학습장이나 마찬가지다.

롯데호텔월드의 ‘체리 블러썸(Cherry Blossom)’ 패키지는 아사히 벚꽃 에디션 맥주 두 캔과 제철과일, 샌드위치와 텀블러 등으로 꾸린 피크닉백이 제공된다. 객실 1박에 20만5000원 선이다. 석촌호수의 떨어진 벚꽃을 호텔 투어데스크에 가져가면 체크인 시 특별한 선물을 준다고 한다.

시그니엘서울의 ‘스프링 블러썸(Spring Blossom)’ 패키지는 서울 전경이 훤히 보이는 시그니엘 프리미어룸 1박과 2인 조식, ‘프레쉬(Fresh)’의 로즈 페이스 마스크와 로즈 딥 하이드레이션 토너를 포함해 55만원부터 즐길 수 있다. 더 라운지에서 제공하는 칵테일 두 잔도 곁들여져 도심 산책과 함께하는 호캉스를 깔끔하게 마무리한다.

남산·여의도 호텔들도 패키지 내놔

밀레니엄 서울힐튼은 ‘남산 한양도성 성곽길’을 따라 걸으며 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스프링 브레이크 패키지’는 객실 1박과 유기농 밀크 아이스크림, 여성들의 외출 필수품 코스모폴리탄 에어리 롤과 블록 선스틱 1개씩이 포함되며 가격은 22만원부터다.
밀레니엄 서울힐튼 ‘남산 한양 도성 산책길’

밀레니엄 서울힐튼 ‘남산 한양 도성 산책길’

남산 중턱에 위치한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은 호텔 정문과 후문 모두 산책로와 연결돼 봄 산책을 즐길 수 있다. ‘센스 오브 로맨스(Sense of Romance)’ 패키지는 디럭스 룸에서의 1박과 함께 스파 60분 코스 2인, 서울의 야경이 펼쳐진 문 바(Moon Bar)의 ‘달달한 밤’ 와인 세트, 2인 조식을 포함한다. 패키지 가격은 76만원부터다.

‘여의도 벚꽃축제’를 겨냥한 상품도 나왔다. 여의도 메리어트의 ‘스프링 앤 쿡(Spring&Cook)’ 패키지는 청정원과의 협업을 통해 15만원 상당의 청정원 피크닉 푸드 세트를 증정한다. 객실 1박과 함께 21만원부터 이용이 가능하다. 여의서로 벚꽃길과 가장 가까운 켄싱턴호텔 여의도는 ‘한강 피크닉 패키지’를 다음달 31일까지 선보인다. 객실 1박과 함께 제공되는 피크닉 세트는 치킨 가라아게, 그릴에 구운 치킨 소시지, 보코치니 샐러드 등의 메뉴와 함께 휴대용 와인잔과 피크닉 매트가 제공되며 가격은 15만2000원부터다.

제주신라, ‘노르딕 워킹’ 프로그램 제공

서울보다 뛰어난 자연환경을 갖춘 데다 ‘올레길’의 매력까지 지닌 제주는 ‘봄 걷기’에 이상적인 곳이다.
제주 신라호텔 ‘숨비 노르딕 워킹’

제주 신라호텔 ‘숨비 노르딕 워킹’

제주신라호텔은 ‘숨비 노르딕 워킹’ 프로그램을 4월부터 선보이고 있다. 약 1시간 동안 걸으며 제주의 봄을 느끼고, 노르딕 워킹의 뛰어난 운동효과도 체험할 수 있다는 것이 호텔 측의 설명이다. 선착순 신청한 숙박객 10명을 대상으로 매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된다. 북유럽에서 유래된 ‘노르딕 워킹’은 스키 선수들이 여름에도 몸을 최상의 컨디션으로 유지하기 위해 개발된 운동법이다. 노르딕 스틱을 땅에 짚은 뒤 뒤로 밀면서 팔을 완전히 펴 걷는 모습도 스키를 타는 것과 흡사하다. 상하체를 적극적으로 움직이는 노르딕 워킹은 1시간에 약 400㎉를 소진한다. 같은 걷기운동이지만 일반 워킹이 280칼로리를 소모하는 것에 비해 30% 높은 효과를 보인다고 한다.

참가자들은 호텔에서 무료로 대여하는 장비(스틱) 외에 요청 시 아웃도어용 자켓과 신발 등을 유료로 대여받을 수 있다. 곶자왈, 한라산 등 제주의 여러 지역에서 다년간 트레킹 프로그램을 진행한 레저 전문가가 동행해 제주도의 지형 및 식물에 대한 지식도 얻을 수 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