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센 바람과 함께 쏟아진 봄비가 그친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윤중로를 찾은 시민들이 벚꽃 구경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거센 바람과 함께 쏟아진 봄비가 그친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윤중로를 찾은 시민들이 벚꽃 구경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요일인 14일 강한 바람과 함께 봄비가 내린다. 곳곳엔 우박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어 막바지 봄꽃을 즐기려는 주말 나들이에 주의가 필요하다.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 낮 최고기온은 11∼19도다.

비는 남부지방은 낮부터, 중부지방은 오후부터 그친다.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강원 동해안 제외)과 전북·서해5도·울릉도·독도 5∼20mm, 강원 동해안·전남·경상도·제주도 5mm 미만이다. 쌀쌀한 강원 산지에는 1∼5㎝의 눈도 내릴 전망이다.

바람이 강해 벚꽃 등 봄꽃이 우수수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비가 오는 지역 곳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도 예상된다.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에서는 곳곳엔 우박을 조심해야 한다. 특히 강원 산지와 동해안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분다.

서해상과 동해상 바람이 매우 강해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서해상에는 오전부터, 동해상에는 오후부터 천둥과 번개가 예보돼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