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정환 신부 / 사진 = 연합

지정환 신부 / 사진 = 연합

임실 치즈의 아버지, 지정환 신부가 13일 오전 숙환으로 향년 88세에 별세했다.

고인은 벨기에 출신으로 지난 1960년 3월 첫 발령을 받아 천주교 전주교구 소속 신부로 활동했다.

그는 특히 지역 농민들의 가난을 극복하기 위해 1967년 국내 최초로 임실에 치즈 공장을 설립하는 등 유럽의 치즈 기술을 국내에 전파하는 공을 세웠다. 또한 1980년대부터는 중증장애인을 위한 재활센터 ‘무지개의 집’을 세워 장애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했다.

2016년 한국 국적을 받은 지 신부는 최근까지도 장애인들이 자립하고 사회와 만나는 것에 가장 많은 관심을 두고 그들의 삶이 나아지는 데에 공을 쏟았다.

한편 그는 살아 생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주변 사람들에게 작은 바람 같은 게 없냐"는 질문에 "하나 있긴 해요. 내 장례식에 노사연의 ‘만남’을 불러줬으면 좋겠어요. 우리들의 모든 만남은 하나라도 우연이 없거든요. 그렇게 귀하게 만났으니 서로 사랑해야지요”라고 말한 바 있다.

그의 빈소는 전주 중앙성당에 마련됐으며, 천주교 전주교구는 이후 장례 일정과 절차를 논의 중이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