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 라이엇 게임즈, '척암선생문집 책판' 국내 환수 성공

인기 온라인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 롤)'의 개발 및 유통사인 라이엇게임즈(한국대표 박준규)가 또 한번 국외 소재의 한국 문화재 환수에 이바지했다.

라이엇게임즈는 1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의 자사 오피스 오디토리움에서 문화재청(청장 정재숙),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 및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조현재)과 함께 '척암선생문집 책판 언론공개회'를 진행했다.

'척암선생문집 책판(拓菴先生文集 冊板)'은 오스트리아에서 개인이 소장하던 중 올해 2월 독일 경매에 출품됐다. 이를 발견한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라이엇 게임즈에서 후원한 '국외소재 문화재 환수기금'을 활용해 매입에 성공했다.

라이엇게임즈는 앞서 2014년 미국에서 '석가삼존도' 환수, 2018년 프랑스에서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을 환수한 데 이어 이번에 3번째로 국외 소재 문화재 환수에 성공했다. 민간 기업이 국외 소재 문화재 환수에 연이어 지원한 전례 없는 사례라 눈길을 끈다.

박준규 라이엇게임즈 한국대표는 "게임도 문화"라며 "저희 게임이 한국에서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고, 특히 젊은 팬들이 많아 선조들의 문화유산을 젊은이들에게 알리는 것이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해외 경매에 출품된 문화재에 대해 빠르게 경매에 참여, 매입에 성공을 할 수 있었던 것에는 라이엇게임즈가 국외문화재 환수기금을 사전에 수 억 원 규모로 조성해두었기 때문이다. 라이엇 게임즈는 2012년 문화재청과 문화재 지킴이 협약을 체결한 후 매년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을 위한 기부금을 전달해 왔다.

이번에 한국으로 환수된 이 책판은 조선 말기 영남지역의 대학자이자 1895년 을미의병(乙未義兵) 당시 의병장으로 활동하며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힘쓴 척암 김도화(金道和, 1825-1912) 선생이 남긴 것이다. 특히 해당 문화 유산이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고국으로 돌아오게 됐다는 점도 두드러진다.

'롤' 라이엇 게임즈, '척암선생문집 책판' 국내 환수 성공

김도화 선생이 생전에 남긴 글을 모아 그의 손자가 편집 및 간행한 '척암선생문집'을 찍기 위해 당초 1000여장 제작되었을 책판은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소실되고 흩어져 현재는 한국국학진흥원에서 단 20장만 소장하고 있을 정도로 귀한 유물이다. 이번에 국내 환수한 책판은 이 중 9권 23~24면에 해당한다. 한국에 남아있던 '척암선생문집 책판'은 2015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한국의 유교책판)으로 등재됐으며, 이번에 돌아오는 책판도 원래 그 일부였던 만큼 소중한 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받는다.

박준규 라이엇 게임즈 한국대표는 "이번 문화재 환수 성과를 통해 라이엇 게임즈가 매년 지속해 온 우리 문화 유산 보호 및 지원 활동이 또 하나의 결실을 맺게 됐다"며, "앞으로도 문화재청, 국외소재문화재재단 및 한국국학진흥원 등의 관련 기관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소중한 우리 문화재를 보호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라이엇 게임즈는 2012년 문화재청과 문화재 지킴이 협약을 체결한 후 약 8년간 누적 50억 원 이상을 기부하며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에 힘써왔다. 서울문묘 및 성균관과 주요 서원 3D 정밀 측량, 조선시대 왕실 유물 보존처리 지원, 4대 고궁 보존 관리, 미국 워싱턴D.C. 소재 주미대한제국공사관 복원 및 종로구 소재 이상의집 새단장 후원 등 중요 문화유산에 대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지속적인 문화재 지원 노력과 성과를 바탕으로 2017년 외국계 기업 최초로 문화유산보호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beck@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