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787-9 신조기 3대 도입 계약…"내년 첫 취항"
'중장거리 특화 LCC' 에어프레미아, 보잉 중형기 3대 도입

지난달 신규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받은 에어프레미아가 미국 보잉사가 제작한 중형 항공기 B787-9 3대를 도입한다.

에어프레미아는 지난달 27일 글로벌 항공기 리스사 에어리스코퍼레이션과 B787-9 신조기 3대를 도입하는 내용의 운영 리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에어프레미아는 내년 7월 1호기를 인수하고 9월과 11월 각각 2·3호기를 넘겨받기로 했다.

신생 항공사가 중형항공기를 신조기로 들여오는 것은 드문 일이다.

앞서 에어프레미아는 기존 저비용항공사(LCC)와 달리 중장거리 노선에 특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에어프레미아는 내년 베트남 하노이와 호찌민, 일본 오사카와 나리타, 홍콩 취항을 시작으로 2021년부터 미주 서부 지역 로스앤젤레스(LA)와 산호세 등 장거리 노선 취항에 나설 계획이다.

에어프레미아는 항공기를 모두 같은 기종으로 운용하는 '동일기단 전략'을 채택, 5년 안에 B787-9 10대를 운용할 계획이다.

김종철 에어프레미아 대표는 "내년 첫 운항 준비를 준비하는 신생 항공사로서 중대한 첫발을 내디뎠다"며 "동북아 시장에 에어프레미아의 혁신적인 시업 모델을 성공적으로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