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 경교장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왼쪽부터), 김종은 서울역사박물관 도시유적전시과 과장, 민경석 한국관광공사 국민관광본부장.

서울 종로구 경교장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왼쪽부터), 김종은 서울역사박물관 도시유적전시과 과장, 민경석 한국관광공사 국민관광본부장.

한국관광공사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항일운동 역사투어단’ 프로그램을 올 봄과 가을 3회에 걸쳐 실시한다.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 항일운동 유적지의 여행콘텐츠화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4월 20~21일 1회를 시작으로 5월 11~12일, 9월 28~29일 등 모두 3회에 걸쳐 100명의 참가자를 선발한다. 홍보효과 극대화를 위해 SNS셀럽(1회차, 33명), 고학년 초등학생과 학부모(2회차, 17쌍 34명), 다문화가정 청소년(3회차, 33명) 등 다양한 계층에서 참가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회차별 투어코스는 수도권, 충청권, 경상권으로 짜여 있다.

행사에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매회 동행하고, 첫 투어에는 독일 출신 다니엘 린데만 등이 참여한다. 각 회차별로 유명 방송인이 참여해 ‘1박2일 항일역사 토크쇼’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관광공사는 이회영 등 11인의 독립운동가를 선정, 국내외 지역별 주요 항일역사유적지와 함께 소개한 ‘광복이와 떠나는 독립운동 역사여행’ 관광홍보물 제작을 최근 완료했다. 이 홍보물은 서울 종로구 경교장을 비롯, 전국 항일유적지 및 관광안내소 등에서 배포된다.

김명상 기자 ter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