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엔 풍랑주의보…여객선 운항 일부 차질

제주지방기상청은 10일 오전 7시를 기해 제주도 산지, 북부, 동부, 추자도의 강풍주의보를 해제했다.

이에 앞서 9일 오후 9시 30분을 기해선 제주도 서부·남부의 강풍주의보와 산지의 호우주의보가 해제되는 등 육상의 기상특보는 모두 해제됐다.
제주 육상 강풍주의보 해제…항공편 운항 정상화

9일부터 10일 새벽 사이 제주 곳곳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렸다.

9일부터 10일 오전 6시까지 지점별 누적 강수량은 제주 12.2㎜, 서귀포 40㎜, 성산 61.6㎜, 고산 6.6㎜, 한라산 삼각봉 76㎜, 성판악 72㎜, 표선 63.5㎜, 남원 56㎜, 송당 48㎜, 선흘 35.5㎜ 등이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최대순간풍속이 새별오름 초속 26.6m, 제주공항 26.5m, 제주 18.7m 등을 기록하기도 했다.

제주공항에서는 9일 강풍 등으로 인해 항공편 운항에 차질이 빚어졌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총 130편이 결항했고, 113편은 지연 운항했다.

이날 오전 현재 제주공항에는 윈드시어(돌풍)특보가 발효 중이지만 항공편 운항은 대부분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해상에는 11일 아침까지 바람이 초속 10∼20m로 강풍이 불고 물결도 2∼5m 높이로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현재 제주도 동부 앞바다와 남쪽 먼바다에 풍랑경보, 그 밖의 제주도 해상과 남해 서부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해상 기상 상황 때문에 제주∼가파·마라도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되는 등 이날도 여객선 운항에 일부 차질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제주에 이날 아침까지 비가 5㎜ 더 내린 뒤 차차 그치겠으며, 오후까지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겠다고 예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