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교통정보 플랫폼 개방…한국스마트카드 홈피서 실시간 정보 최초 제공
민간 서비스 개발에 활용…9일부터 시민 대상 '해커톤'


서울시는 버스, 지하철, 택시 등 다양한 교통수단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서울형 교통정보 플랫폼'을 9일부터 일반에 개방한다고 8일 밝혔다.

한국스마트카드와 함께 구축한 '서울형 교통정보 플랫폼'은 통합이동서비스(MaaS, Mobility as a Service) 구현을 위해 교통수단별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버스, 지하철, 공공자전거 '따릉이' 등 기존 서울시 교통정보센터(TOPIS)와 열린데이터광장 시스템을 통해 제공하던 정보뿐 아니라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서울 택시의 실시간 위치정보와 한국스마트카드에서 관리하는 고속버스, 시외버스의 실시간 배차 정보도 제공한다.

서울형 교통정보 플랫폼은 한국스마트카드 홈페이지(www.koreasmartcard.com) '제휴문의' 메뉴에서 사용 권한을 부여받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개인과 기업들은 플랫폼에 올라온 교통정보를 활용해 다양한 통합이동서비스를 개발하거나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

상용 서비스의 경우 공공을 위한 교통정책에 부합하고, 수익 일부를 시민에 돌려주는 서비스에 한해 허용된다.

통합이동서비스는 개개인의 상황과 선호를 반영한 맞춤형 서비스로 확장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 비를 맞지 않고 이동할 수 있도록 지하철과 택시가 결합한 서비스 ▲ 버스와 따릉이로 주변 경치를 즐기는 서비스 ▲ 좌석에 여유가 있는 버스와 지하철 찾기 서비스 등이 있다.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서울시와 한국스마트카드는 시민이 직접 통합이동서비스를 제안·개발하는 총상금 2천만원 규모의 '해커톤' 대회를 연다.

9일 아이디어 공모를 시작해 사전교육, 멘토링, 예선 등을 거쳐 7월 20∼21일 본선 대회를 연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형 통합이동서비스 해커톤' 홈페이지(www.seoulmaas.kr)를 참고하면 된다.

서울시는 향후 다른 지역의 교통수단 정보를 연계해 서울형 교통정보 플랫폼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제공 정보도 주차·소방·재난 등으로 다양화할 계획이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플랫폼 개방으로 교통서비스 업계가 혁신할 발판을 마련하고, 해커톤 대회 등을 통해 시민이 진정으로 원하는 서비스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버스·지하철·택시 등 교통정보 통합이동서비스 시대 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