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문화포럼 퍼거슨 교수 "게임 질병분류는 어리석은 결정"

크리스토퍼 퍼거슨 미국 스테트슨대 심리학과 교수.

"WHO의 게임 과몰입에 대한 질병코드 부여는 사회적 손실 가져올 어리석은 판단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한콘진)은 6일(금)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소강당에서 '제4회 게임문화포럼'을 진행했다.

'제4회 게임문화포럼'은 게임업계 및 유관 학계, 일반인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실게임-게임, 오해와 진실'이라는 슬로건 아래 개최되었다.

이번 포럼은 특히, 세계보건기구(WHO)가 오는 5월 국제질병분류 11차 개정안(ICD-11)에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도입을 시사함에 따라 게임 과몰입을 둘러싼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며, 게임의 문화교육적 가치 등 순기능을 조명하였다.

기조강연의 연사로 나선 크리스토퍼 퍼거슨(Christopher Ferguson) 미국 플로리다 스테트슨 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는 '근거 없는 믿음과 사실, 그리고 도덕적 공황(Moral Panic) : 게임이 미치는 영향에 대해 염려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비디오 게임의 폭력성과 선정성, 그리고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장애' 도입의 충분한 근거가 있는지에 대해 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퍼거슨 교수는 기조 강연에서 "다양한 연구사례를 통해 게임과 폭력성은 직접적인 인과 관계가 없으며, 게임중독은 사회적 문제의 원인이 아닌 하나의 증상으로 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 WHO의 게임 과몰입에 대한 질병코드 부여는 향후 사회적 손실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어리석은 결정이 될 수 있다. 질병코드 부여를 위해선 보다 많은 과학적 근거의 마련이 선행돼야 한다"라고 전했다.

게임문화포럼 퍼거슨 교수 "게임 질병분류는 어리석은 결정"

한편, 김영덕 한국콘텐츠진흥원 부원장은 개회사에서 놀이와 문화로서의 게임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게임 중독이라는 주홍글씨를 없애기 위해 노력할 것"임을 약속했다.



박명기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pnet21@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