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폐암으로 투병 중이던 배우 이일재가 5일 별세했다. 향년 59세.

소속사 하얀돌이앤앰에 따르면 이일재는 이날 새벽 폐암 투병 중 숨을 거뒀다.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호스피스 병동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일재는 지난해 tvN 예능 프로그램 '둥지탈출3'에서 폐암 4기 판정을 받고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시 그는 주변에 걱정을 끼치는 게 싫어 투병 사실을 알리지 않았으며 가족을 생각하며 치료에만 전념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줬다. 또 "얼굴이 좀 괜찮아지면 다시 일할 생각이다"며 삶에 대한 의지를 고백하기도 했다.

1981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이일재는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 속 김동회 역으로 이름을 알렸다. 2000년대에는 '야인시대' '무인시대' '장길산' '연개소문' '왕과 나' '대왕세종' 등 다양한 사극에 출연했다.

이일재의 빈소는 서초구 반포동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