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두잔의 술은 건강에 좋다는 속설도 있지만 술이 약한 사람의 경우 소량의 음주도 건강에 해롭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술 약한 사람은 하루 한두잔도 위험"…뇌졸중 10∼15% 증가

영국 옥스퍼드대와 중국 베이징대 연구진은 10년간 중국 성인 50만명 중 체질적으로 술을 마시지 못하는 16만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 하루 평균 소주 한두잔에 해당하는 10~20g의 알코올을 섭취한 이들의 뇌졸중 위험이 10~15% 증가했다고 밝혔다.

하루에 4잔 이상을 마시는 이들의 뇌졸중 발생 위험은 약 35%까지 증가했다.

이번 연구는 특히 '알코올 내성 유전자'가 없는 동양인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유전자 변이형은 식이나 흡연과 같은 생활 습관보다도 알코올에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전자 변이형을 가진 이들은 술을 마실 때 쉽게 얼굴이 붉어지거나 두통과 메스꺼움을 느끼고 심장 박동이 빨라지는 등의 증상을 보였다.

연구진은 유전적으로 '알코올에 강한' 서양인에게 같은 연구 방식을 적용할 수는 없지만, 알코올 섭취가 뇌졸중 위험을 높인다는 결과는 동일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공동저자인 천정밍 옥스퍼드대 너필드 인구보건학 교수는 "연구 결과의 핵심은 가벼운 음주도 뇌졸중을 예방하는 데에는 효과가 없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연구 공동저자인 옥스퍼드대 로나 밀우드 임상역학과 교수는 "이번 유전학 분석은 소량의 알코올이 건강에 좋은지, 해로운지를 분석하는 창의적인 연구 방식"이라고도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약 23억명의 인구가 하루 평균 33g의 알코올을 섭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150mL 짜리 와인 2잔 또는 750mL짜리 맥주 한 캔 정도의 양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의 의학 전문지 '랜싯'(Lancet) 최신호에 실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