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주기 맞아 산문집·시집 출간
신동엽문학상 수상자 신작집도
학술대회·가을문학제 등 열려
강형철 신동엽기념사업회 이사장(맨 왼쪽)이 신동엽 시인 50주기 추모행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강형철 신동엽기념사업회 이사장(맨 왼쪽)이 신동엽 시인 50주기 추모행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신동엽 시인 타계 50주기를 맞아 ‘시인, 전경인(全耕人) 신동엽’이란 대주제를 바탕으로 그의 문학세계를 성찰하기 위한 문학행사가 다양하게 열린다.

사단법인 신동엽기념사업회는 신동엽 50주기 특별기획의 일환으로 신 시인의 삶과 시를 되짚어보는 유튜브 콘텐츠를 제작하고, ‘50주기 기념 학술대회’ ‘전국 문학인 대회’ ‘50주년 특별 가을 문학제’ 등을 연다.

김형수 신동엽문학관 사무국장(시인)의 해설을 곁들인 유튜브 콘텐츠는 신 시인의 문학과 삶에 관한 자료, 해석 등을 담아 올 한 해 100개가량을 제작할 예정이다. 오는 5일 서울 망원동 창비서교빌딩 50주년홀에서 열리는 신동엽 50주기 기념학술대회에선 강형철 신동엽기념사업회 이사장(숭의여대 교수)이 ‘한반도 문학과 신동엽의 위치’를 주제로 신 시인 특유의 주제의식을 이야기한다. 이 밖에 신 시인의 산문집 편집과 원전 확정을 둘러싼 논의와 신동엽 연구에 합류한 신진 학자들의 주제발표도 이어진다.

이번 행사 타이틀을 ‘전경인(全耕人)’으로 잡은 것은 “대중화를 위한 취지”라고 사업회는 설명했다. 강 이사장은 “전경인이라는 말 중 ‘경’은 밭을 간다는 의미로 세상의 모든 부분을 갈아 새 문명을 창조하는 개념”이라며 “소비문화를 의미하는 대중화가 아니라 삶의 자리를 묻는 정신의 대중화를 새롭게 살려보자는 뜻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정우영 신동엽학회장도 “신동엽 시인의 문학 정신과 삶의 궤적이 아직까지 유효한데도 그의 시 세계를 그동안 올바르게 구현하지 못했던 것 같다”며 “전경인엔 이런 뜻을 독자들과 함께 나누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행사를 후원하는 출판사 창비는 신동엽 50주기를 추모하기 위해 세 권의 책을 출간한다. 2013년 출간된 《신동엽 시 전집》에 이어 시인이 남긴 다양한 글을 망라한 《신동엽 산문 전집》은 시인이 생전 쓴 평론과 수필, 시극, 편지, 일기, 기행문, 방송대본 등을 담았다. 1967~1968년께 동양라디오에 방송된 ‘내 마음 끝까지’라는 프로그램 대본을 비롯 시인의 등단작 ‘이야기하는 쟁기꾼의 대지’와 관련해 당대 문단을 비판한 평론 ‘시 정신의 위기’ 등 새로 출간·발굴된 글과 관련 자료를 반영했다. 신동엽문학상 역대 수상자 31인의 신작 작품집 2종도 함께 나온다. 신작 시집 《밤은 길지라도 우리 내일은》은 곽재구 도종환 박소란 박준 손택수 하종오 등 역대 당선 시인 21명의 신작 시 세 편씩을 담았다. 신작 소설집인 《너의 빛나는 그 눈이 말하는 것은》은 공선옥 김금희 김미월 박민규 조해진 등 당선 소설가들의 단편소설을 한 편씩 묶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