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 반려묘 '솜이', 고양이 헤어볼로 인한 병으로 세상 떠나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윤균상 반려묘 '솜이', 고양이 헤어볼로 인한 병으로 세상 떠나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배우 윤균상의 반려묘 솜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

윤균상은 2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희 애기들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말씀드린다. 27일 6시경 저희 집 막둥이 솜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고 전했다.

솜이는 '헤어볼'을 토해내는 과정에서 폐에 토사물이 들어가 폐렴이 왔고, 검사 도중 결국 운명했다.

윤균상은 "폐렴이 오고 나아지는 듯 했으나 폐수가 차는게 보이고 복막염인 것 같았다. 확진을 위해 검사를 진행하는 도중 서둘러 떠나버렸다"고 털어놨다.
윤균상 반려묘 '솜이', 고양이 헤어볼로 인한 병으로 세상 떠나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윤균상 반려묘 '솜이', 고양이 헤어볼로 인한 병으로 세상 떠나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그는 "너무 서둘러 가는 바람에 마지막 떠나는 모습을 보지 못했다. 눈물 속에 인사하고 보내주게 됐다. 늦은 대처나 실수는 없었고 최선을 다해준 병원에도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솜이가 너무 힘들어서 얼른 쉬고 싶었나보다. 아무도 이별을 생각하고 만남을 시작하지 않는다. 글을 쓰면서도 눈물이 나고 머리가 깨지고 가슴이 불타는 기분"이라며 "반려동물, 호기심과 이기적인 욕심으로 분양 받지 마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윤균상은 솜이를 향해 "더 좋은 아빠가 되어주지 못해 미안해 딸"이라고 애정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균상 반려묘 '솜이', 고양이 헤어볼로 인한 병으로 세상 떠나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윤균상 반려묘 '솜이', 고양이 헤어볼로 인한 병으로 세상 떠나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윤균상 반려묘 솜이 죽음의 원인인 '헤어볼'은 고양이가 털을 손질하며 삼킨 털이 몸 속에 쌓여 이룬 단단한 털뭉치를 뜻한다.

흔히 그루밍이라고 불리는 몸단장을 하면서 삼키게 되는 털은 대부분 소화되어 변으로 나오기도 하지만, 위에 쌓이면서 단단한 털뭉치인 헤어볼을 이루기도 한다.

특히 고양이 헤어볼이 배출되지 않고 오래 위에 쌓여있게 되면 구토와 식욕감소, 기력저하를 유발한다.

'포옹'에 따르면 반려묘 헤어볼 구토 횟수가 잦거나 고통스러워할 경우 동물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헤어볼 예방법으로는 매일 털 빗질 해주기, 충분한 수분 섭취, 그루밍에 집착하지 않도록 장난감으로 관심 끌기, 헤어볼 예방 기능성 사료 먹이기, 변비 예방에 좋은 캣그라스 적당량 먹이기 등이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