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제미의 정수, 블랑드누아(BLANC de NOIRS)

[우지안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2019 F/W 서울패션위크’에서 디자이너 박석훈의 ‘블랑드누아 (BLANC de NOIRS)’ 컬렉션이 공개됐다.

‘흑에서 얻은 백’이라는 뜻의 브랜드 명으로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남성복으로 절제된 디자인을 보여주고 기본적인 아이템의 세련된 의상을 선보였다. 블랙과 버건디, 블루 등의 다양한 의상을 셋업으로 표현해 고급스러운 무드를 자아냈으며 패딩과 퍼, 재킷 등의 FW 시즌 키 아이템을 대거 선보였다.

한편 런웨이에는 보이그룹 펜타곤의 신원이 오르는 등 모델 김상헌, 허효령, 소진호가 캣워크를 펼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