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씨가 전해수기를 쓰는 장면. 집사부일체 캡처

강형욱 씨가 전해수기를 쓰는 장면. 집사부일체 캡처

탈취에 효과가 좋은 전해수기가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개통령(개들의 대통령)' 강형욱 씨가 사용하는 장면이 방송을 타서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선 강 씨가 전해수기를 쓰는 장면이 나왔다. 강 씨는 출연진에게 자신의 집 내부를 보여주면서 전해수기를 소개했다. 그는 "전해수기느 물을 전기로 분해해 살균제로 만들어준다"면서 "탈취에도 아주 좋다"고 설명했다.

강 씨는 "외출했다가 돌아오면 항상 전해수기를 쓴다"며 "이아를 키우니까 필요하기도 하고 강아지들이 소변을 본 자리에 뿌리면 냄새도 없어진다"고 말했다.

전해수기는 물을 빠르게 전기분해해 살균과 탈취가 가능한 상태의 물로 만들어주는 장치다. 전해수기로 만든 물을 천에 적셔 반려동물의 발바닥을 닦거나 애견용품을 소독할 때 사용하기도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