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노래자랑'에서 가수 손담비의 '미쳤어'를 귀에 감기게 부른 77세 지병수 할아버지가 '지담비', '할담비' 애칭을 얻으며 폭발적 인기를 얻고 있다.

지병수 할아버지는 지난 24일 방송된 KBS1 '전국노래자랑' 서울 종로구 편에 출연해 '미쳤어'어 맞춰 요염한 안무를 선보였다.

유쾌한 지병수 할아버지의 구수한 창법에 관중들을 웃음을 터트렸고 인기상 수상의 기쁨도 안았다.
지병수 할아버지 vs 손담비 '미쳤어' 댄스 비교

지병수 할아버지 vs 손담비 '미쳤어' 댄스 비교

방송 이후 지병수 할아버지의 KBS 영상은 유튜브에서 230만 회에 육박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대박을 쳤다.

포털사이트에서 뜨거운 관심을 끌자 가수 손담비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할아버지에게 '답춤'을 보냈다. 손담비는 영상에서 할아버지의 애교넘치는 댄스를 따라한 뒤 '감사합니다'라는 인사도 잊지 않았다.

지병수 할아버지는 방송 이후 타 방송사와 인터뷰 등을 통해 유명세를 실감하고 있으며 광고계 러브콜도 이어지고 있다는 후문이다.

'지담비 할아버지'는 화제의 중심에 서게 된 것에 대해 "어르신네들이 하는 걸 즐겁게 봐주는 걸 보고 보람을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