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STX 라이언 하트 제공

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STX 라이언 하트 제공

'중랑천 박효신'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너목보' 출신 고승형이 4년의 공백을 깨고 데뷔했다. 고승형을 비롯, '너목보'를 통해 인생의 전환점을 맞은 스타들은 또 누가 있을까.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우주정거장에서 고승형의 첫 번째 싱글 앨범 '할 게 없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고승형은 2015년 Mnet 예능프로그램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1에 '중랑천 박효신'이라는 이름으로 출연해 얼굴을 알린 바 있다. 당시 그는 수려한 외모는 물론, 호소력 짙고 감미로운 보컬을 자랑, 박효신을 떠올리게 하는 실력자로 화제를 모았다.

보컬리스트로서의 자질이 뛰어났지만 고승형에게는 박효신의 이미지가 강했다. '너목보' 출연 이후 4년 만에 데뷔하는 그는 "내 음악성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접하려고 노력했다. 말하는 목소리까지도 바꾸려고 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나의 색이 만들어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고승형은 공백이 길어진 것에 대해 "의심을 품을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근데 내 자신에게 물음이 많았다. 과연 이 정도로 가수를 할 수 있을까 싶었다. 그러다보니 점점 내 자신과 같이 음악하는 친구들에게 떳떳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심적으로 우울하기도 했다"면서 "그런 과정을 겪으면서 '진짜' 내 모습을 찾아야겠다 생각했다"고 힘주어 말했다.
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라이언 하트 제공

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라이언 하트 제공

그러면서 고승형은 "중학교 2학년 때부터 '너목보' 나올때까지도 내 인생은 박효신 선배님이었다"며 "그걸 놓기가 힘들더라. 마음 먹기까지가 너무 오래 걸렸다"고 솔직한 심정을 고백하기도 했다.

그간 '너목보'는 가수의 꿈을 지닌 출연자들에게 데뷔 발판을 마련해주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뿐만 아니라 빛을 보지 못했던 무명 가수들에게도 대중들에 얼굴을 알리는 좋은 기회를 제공했다.

'너목보' 출신의 대표적인 예가 황치열이다. 황치열은 '너목보'를 통해 9년 간의 무명 생활을 청산했다. 힘이 느껴지는 탄탄한 보컬을 자랑한 그는 방송 이후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얻었다. 특히 중국에서는 '황쯔리에' 신드롬을 일으키며 대표적인 한류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그룹 멜로망스의 김민석 역시 '너목보'를 통해 주목 받기 시작했다. '너목보' 출연 이후 멜로망스의 '선물'은 차트 역주행에 성공했다. 독특하면서도 감미로운 음색을 지닌 김민석은 리스너들로부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STX 라이언 하트 제공

고승형 '할 게 없어' /사진=STX 라이언 하트 제공

'너목보'를 통해 데뷔의 꿈을 이룬 이들도 있다. '너목보' 시즌5에 JYP엔터테인먼트의 주차장 관리자라는 독특한 프로필로 등장한 임채언은 지난 1월 디지털 싱글 '화인(Like a Flower)'를 공개했다. 한때 가수로 활동했으나 생계를 위해 꿈을 접었던 그는 '너목보'로 얼굴을 알리고 재차 데뷔하는 기쁨을 누렸다.

'너목보' 시즌3에 출연했던 라피도 데뷔의 꿈을 이뤘다. '너목보'에서 독특하고 개성 있는 목소리와 랩 실력, 귀여운 외모로 주목 받은 그는 지난해 11월 2년 간 준비한 첫 EP 앨범 '헬로(HELLO)'를 발매했다.

가수로 활동하지는 않지만 '너목보'가 배출한 배우 이선빈과 김민규도 빼놓을 수 없다. 배우로 얼굴을 알린 두 사람은 숨겨둔 가창력을 뽐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선빈은 놀라운 보컬은 물론, 완벽한 춤 실력까지 겸비해 주목 받았다. 김민규는 훈훈한 눈웃음과 달콤한 목소리로 단숨에 여심을 사로잡았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