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담비 할아버지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지담비 할아버지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전국노래자랑'에서 가수 손담비의 '미쳤어'를 부른 77세의 '지담비 할아버지'가 화제다.

지병수 할아버지는 지난 24일 방송된 KBS1 '전국노래자랑' 서울 종로구 편에 출연했다.

'미쳤어'를 선곡해 무대에 오른 그는 구수한 창법에 요염한 안무까지 더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유쾌한 지병수 할아버지의 무대에 관중들은 웃음을 터트렸다. 이날 그는 인기상을 받았다.

방송 이후 지병수 할아버지의 무대 영상은 유튜브 조회수 200만을 넘어서며 큰 관심을 받았다. 원작자인 손담비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할아버지의 춤사위를 따라하며 '답춤'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지병수 할아버지를 향한 광고계의 러브콜도 이어지고 있다고. 해당 매체는 할아버지 측근의 말을 빌려 "'지담비'로 인기가 상승하면서 광고모델 제의가 들어왔다. 갑작스런 인기에 할아버지가 정신을 못 차릴 지경이다"고 전했다.

'지담비 할아버지'라는 별명까지 탄생시킨 그는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 KBS1 '오늘밤 김제동'에도 출연하기도 했다. '지담비 할아버지'는 화제의 중심에 서게 된 것에 대해 "어르신네들이 하는 걸 즐겁게 봐주는 걸 보고 보람을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