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인 28일 구름이 많고 미세먼지 농도가 짙은 하루가 예상된다.

영동 지역에는 눈 또는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에 구름이 많이 낄 것으로 예상했다.

동풍의 영향을 받은 강원영동에는 오전까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강원 산지 일부에는 눈이 쌓이고 안개로 가시거리도 200m 이하로 떨어질 수 있어 교통안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수은주는 서울 6.7도, 인천 5.4도, 수원 6.3도, 춘천 5.1도, 강릉 5.8도, 청주 8.8도, 대전 8.4도, 전주 8.8도, 광주 10도, 제주 12.8도, 대구 11.8도, 부산 11.6도, 울산 10.4도, 창원 10.9도 등을 가리키고 있다.

낮 최고 기온은 8∼20도로 예상된다.

기온은 평년(아침 -1∼6도, 낮 11∼16도)보다 2∼7도 높아 비교적 포근하겠지만, 일교차가 10도 내외로 크겠다.

미세먼지는 수도권, 강원영서, 충청, 광주, 전북, 대구, 경북에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나겠다.

오전에는 경기남부, 충청, 호남, 영남권에서 한때 '나쁨'∼'매우나쁨' 수준까지 농도가 오르겠다.

대기질예보센터는 "대부분 지역에서 전날의 고농도 미세먼지가 남진하면서 농도가 높겠다"며 "다만 오후부터 대기 확산이 원활해지면서 점차 농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와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동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먼바다에서는 동해 1.0∼4.0m, 서해 1.0∼2.5m, 남해 0.5∼2.0m의 파고가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