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스트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감스트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아프리카 BJ 겸 방송인 감스트가 MBC 축구 중계 이후 불거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감스트는 지난 26일 MBC '대한민국 대 콜롬비아 축구 평가전' 해설을 마친 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감스트는 이날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콜롬비아 경기의 MBC 객원 해설위원으로 나서 김정근 아나운서, 서형욱 해설위원과 함께 중계를 진행했다.

평소 특유의 입담으로 아프리카TV 내 두터운 팬층을 거느리고 있는 감스트이기에 그의 중계에는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감스트는 콜롬비아 대표팀 응원단에 "경기 시작 전에는 시끄러웠는데 음소거를 한 것 같다"며 상대 국가의 언어를 따라해 '인종차별' 논란이 일었다. 또 나상호가 교체 투입되자 "나상호가 투입 된다고 도움이 될 것 같지 않다"고 말해 중계 미숙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감스트 /사진=감스트 인스타그램

감스트 /사진=감스트 인스타그램

이에 비판 여론이 일자 감스트가 직접 입장을 밝힌 것. 감스트는 "오늘 잘 못했기 때문에 인정한다. 부족하다는 걸 많이 느꼈다"면서 "죄송하다는 말씀밖에 못 드리겠다. 시청자 분들이 안 좋게 보시는 건 당연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5일 전에 전화를 받았다. 안정환 형님이 출장을 가셨다더라. 처음에는 안 하려고 했는데 순간적으로 욕심이 생기더라. 객원 해설이고. 이번 한 번만 하는 거였다. 제 나름대로 열심히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감스트는 "제가 말실수도 있었고. 처음에 경기장 갔을 때 긴장이 많이 됐다. 너무 텐션 낮게 하지말고 감스트스럽게 하라고 했다. 전반전은 열심히 했던 것 같다. 안 좋게 보신 분들이 있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그는 "끝나고 저도 모르게 각종 사이트를 들어가봤는데 욕이 많더라. 국장님도 약플이 많다고 하시니 많이 위축이 됐다. 후반전부터는 경기를 못봤던 것 같다"면서 "나상호 선수도 언급도 제 잘못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지상파에 맞지 않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재차 사과했다.

끝으로 감스트는 "목소리에 대한 지적은 예상했다. 앞으로 해설은 인터넷 방송에서만 할 생각이다. 제안이 오더라도 안 할 생각이다. 좋은 경험 했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한다. 감스트 팬들에게는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