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민, 박명수 /사진=한수민 인스타그램

한수민, 박명수 /사진=한수민 인스타그램

개그맨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이 악성 메시지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한수민은 지난 24일 자신이 SNS를 통해 받은 DM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아내의 맛' 잘 보고 있는데 한수민 씨 나와서 안 본다. 논란으로 검색어 오르고 남편 욕 먹였으면 된 거 아니냐. 방송 그만 나와라. '해피투게더'도 부인 때문에 잘렸다는데 남편이 불쌍하다. 잘 보고 있는 프로그램 그 쪽 때문에 못 보니까 방송 나오지 말라"고 적혀 있다.

또 "이하정 씨나 문정원 씨처럼 예쁘지도 않고 장영란 씨처럼 웃기지도 않고 논란거리만 만들고 방송 잘 보고 있는데 한수민 씨 나와서 못 본다. 방송사에 전화하거나 글 남기기 전에 DM 보낸다. 방송에서 안 보고 싶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에 대해 한수민은 "일단 '해피투게더'는 나 때문에 잘린 게 아니다"고 반박한 뒤 "나는 안 예쁜 거 알고 안 재밌는 거 아는데 방송국에 전화할 정도로 (내가) 너무 싫으냐"고 되물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한수민은 2008년 박명수와 결혼해 같은 해 8월 득녀했다. 한수민은 박명수와 함께 '무한도전', '아내의 맛' 등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그러나 지난 해 8월 SNS 라이브 도중 부적절한 손가락 욕설 동작으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