춈미/사진=춈미 SNS 캡처

춈미/사진=춈미 SNS 캡처

춈미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을 비방한 네티즌을 공개저격한 후 논란이 일자 비공개로 전환했다.

26일 춈미는 "어떤 카페에 올라온 게시글에 같은 회사에서 저와 일했다면서 글 쓴 여자에게 너무 와가 나 올려본다"며 "그 여자 말대로라면 근무시간에 제가 나가서 한 시간 뺑이치고, 요청한 일도 제때 안해주고, 회사에서도 사람들이 알아볼까봐 생색내고 신경셨더라"라며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이어 "새 상품이 나올 때마다 팀원들한테 돌리고, 꿀 빠는 팀 들어가서 맨날 칼퇴 하면서 주말출근해서 일 다 하는 척 했다고 적었는데, 회사생활을 몇 년 하면서 가장 마음 담아 열심히 다녔고 애정 하던 회사였기에 저런 터무니없는 허언증에 기가 막히고 화가 났다"고 적었다.

또 "말 저랑 일한 분 맞냐고 반박 후 좀 찾아보니, 이름도 저랑 일한 적 한번 없는, 아니 제가 다닌 회사에 근무한적 없는 사람이었다"고 덧붙였다.

춈미는 "남의 이야기를 하기는 참 쉼다. 없는 이야기를 지어내는 것도 쉽다. 그런데 저는 그 이야기가 진실이 아니라고 말하기까지 많은 에너지를 써야한다"며 "카페 글을 읽지 않는데 제가 해온 일에 대해 부정당하는 건 정말 불쾌하고 화가 나서 결국 이렇게 글을 적는다"고 글을 쓴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 댓글쓰신분, 김**님. 핸드폰번호도, 본인 나이도, 거주지도 걸어두고 sns하시면서 쉽게 말하시는거 잘못된 것 같다. 이 글 보시고, 사과해달라"고 공개적으로 저격했다.

하지만 해당 게시물이 관심을 모으면서 현재 춈미의 인스타그램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춈미/사진=춈미 유튜브 캡처

춈미/사진=춈미 유튜브 캡처

춈미는 회사원 일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유명세를 얻었고, 이후 쇼핑몰 사업 등을 병행했다. 현재는 회사를 그만둔 후 의류 쇼핑몰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유튜브를 개설해 크리에어터로 활동도 시작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