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부터 평년기온 회복…"출근길 마스크 챙기세요"

월요일인 25일 전국이 가끔 흐린 가운데 낮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일교차가 클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강원권·세종·충북은 '나쁨', 그 밖의 지역은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대전·충남·광주·전북·대구·경북은 오후에 '나쁨'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다봤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3.5도, 인천 3.9도, 수원 1.9도, 춘천 2도, 강릉 6.1도, 청주 1.7도, 대전 0.4도, 전주 1.1도, 광주 1.7도, 제주 6.5도, 대구 2.2도, 부산 5.1도, 울산 4도, 창원 2.4도 등이다.

같은 시간 체감온도는 서울 3.5도, 인천 0.6도, 수원 1.9도, 춘천 2도, 강릉 1.8도, 청주 1.7도, 대전 0.4도, 전주 -1.6도, 광주 1.7도, 제주 4.7도, 대구 2.2도, 부산 1.4도, 울산 1.4도, 창원 2.4도로 더 쌀쌀하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11∼19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밤부터 서해안과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강원 영동에는 강풍 특보가 발효 중이며 경북 동해안과 중부 서해안도 바람이 강하게 불고 경북 동해안과 중부 서해안에도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어 시설물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동해안과 일부 경상 내륙, 전남 동부에는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이다.

그 밖의 내륙 지역도 차차 건조해져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밤부터 서해상에는 짙은 안개가 끼며 동해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 0.5∼2.0m, 서해 앞바다 0.5∼1.5m, 남해 앞바다 0.5∼1.0m로 예상된다.

먼바다의 물결은 동해 1.0∼3.0m, 서해 0.5∼2.0m, 남해 0.5∼1.5m 등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