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이 아침의 시] 봄 꽃 - 함민복(1962~)

꽃에게로 다가가면
부드러움에
찔려

삐거나 부은 마음
금세

환해지고
선해지니

봄엔
아무
꽃침이라도 맞고 볼 일

시집 《말랑말랑한 힘》(문학세계사) 中

봄 꽃의 치료법은 겨우내 아픈 데가 많았던 우리의 마음에 부드러움이라는 꽃침을 찔러넣는 것! 꽃에게로 다가가면 마음 아픈 데가 금세 나아 환해지고 선해지는 이유가, 그래서 그런 거였습니다. 봄 꽃에서 꽃침이라는 비밀을 발견했으니, 마음 아픈 데가 있으면 바짝 다가가 맞고 볼 일입니다.꽃침이 약이 되는 봄이니까요.

김민율 < 시인 (2015 한경신춘문예 당선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