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역에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가 발령된 지난 12일 오전 서울 태평로에서 바라본 광화문 일대 도심에 미세먼지가 짙게 드리웠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지역에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가 발령된 지난 12일 오전 서울 태평로에서 바라본 광화문 일대 도심에 미세먼지가 짙게 드리웠다. 사진=연합뉴스

안개가 내려앉은 20일 오전 6시 서울시에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가 발령됐다.

서울시는 권역 초미세먼지 평균농도가 2시간 이상 75㎍/㎥ 이상을 기록,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초미세먼지 경보는 2시간 이상 150㎍/㎥ 이상일 때 내려진다.

초미세먼지 주의보 땐 어린이 및 노인 폐·심장질환자는 실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외출할 때는 미세먼지 등을 걸러줄 수 있는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