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성동·송파 구청장과 면담
박원순 "2호선 지상구간은 우울한 그림자…지하화 검토"

서울시가 지하철 2호선 지상 구간을 지하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서울 광진구는 김선갑 광진구청장과 정원오 성동구청장, 박성수 송파구청장이 지난 15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방문해 지하철 2호선 지하화 필요성과 구체적인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고 18일 밝혔다.

광진구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지하철 2호선 지상 구간이 해당 지역의 우울한 그림자로 작용하고 있다"며 "서울시의 핵심 정책 연구과제로 착수해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지하철 2호선은 한양대∼잠실 9.02㎞, 신도림∼신림 5.82㎞, 영등포∼합정 3.50㎞, 지선 구간인 신답∼성수 3.57㎞ 등 총 21.91㎞가 지상으로 달린다.

현재 지상 구간은 소음과 진동, 분진 등으로 지역 주민의 지하화 요구가 거센 상황이다.

광진구는 지난 1월 한양대∼잠실역 구간 지하화 타당성 조사 용역을 발주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