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인의 정기 듬뿍' 이승윤 라면밥 레시피 공개 … 실패없는 비결은?

라면이 밥으로 탄생했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 에서는 이승윤의 특급 라면밥 레시피가 공개됐다.

이날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은 "이 레시피를 아는 사람은 처음 알려주신 자연인 분이랑 승윤 형이랑 저 뿐"이라고 비밀스러운 레시피의 희귀성을 자랑했다.

이승윤이 공개한 레시피에 따르면 먼저 2인분 기준으로 쌀을 밥공기 한 컵 만큼 준비한다. 쌀을 20분에서 30분 정도로 불린 뒤, 냄비밥을 할 때와 마찬가지로 물양을 조절한다.

이때 중요한 점은 라면이 들어간다고 물을 훨씬 많이 부으면 안된다는 점이다.

이승윤은 "보통 밥 할 때 정도 또는 약간만 더 넣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후 건더기스프와 스프를 골고루 뿌리고 라면을 올린 후 꾹 눌러준다. 센 불에서 5분, 중불에서 5분, 약불에서 3분 정도 뜸을 들이면 면발이 꼬들꼬들한 라면밥이 완성된다.

이승윤은 SNS를 통해 다시 한 번 레시피를 설명하면서 "어떤 라면을 쓰느냐에 따라 맛도 달라진다. 살찌는 건 책임 못 진다"라고 덧붙였다.

스튜디오에서 이승윤은 라면밥 만드는 과정을 지켜본 출연진은 라면밥 비주얼에 감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