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로틱 세계사
[책마을] 바람둥이 카사노바가 페미니스트였다고?

역사상 최고의 바람둥이로 알려진 카사노바는 132명의 여자를 만났다고 한다. 이 때문에 그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에로틱 세계사》는 카사노바를 ‘페미니스트’로 규정한다. 구체적인 근거도 제시한다. 볼로냐대의 한 교수가 여성의 실수를 용서해줘야 하는 이유에 대해 ‘본인 의지와는 상관없는 자궁의 문제’라고 주장하는 논문을 썼다. 여성을 의지의 주체로 보는 현대 페미니즘 시각과 배치된다. 카사노바는 이에 대해 “생각은 정신에서 비롯되는데 논문 저자는 여성의 자궁에 죄를 뒤집어씌우고 남자의 정액에는 죄를 묻지 않는다”는 반박문을 써 공개했다.

이 책은 카사노바뿐만 아니라 1만 년의 역사 속 성(性)에 대한 이야기를 수많은 유물과 문헌 등을 통해 심도 있게 조망한다. 이를 통해 은밀하게만 다뤘던 소재를 건전한 논의의 장으로 끌어올리고 새로운 담론을 끌어낸다. 독일 뮌헨에서 활동하는 저널리스트 모임인 ‘난젠&피카드’ 소속 멤버들이 공동 집필했다.

계몽주의 시대는 성이 억압받던 시기였다. 심지어 상상 속 간통으로 교수형을 당한 사례도 있었다. 미국 보스턴에서 1644년 일어난 사건이다. 나이 많은 남자와 결혼한 메리 래섬이란 여성은 한 술집에서 젊은 남성 제임스 브라이턴을 만나 술을 함께 마시며 대화를 나눴다. 래섬은 몇 달 뒤 스스로 보스턴재판소에 출두해 자신이 브라이턴과 상상 속에서 간통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두 사람에겐 사형이 선고됐다.

책은 방대한 인문학적 지식과 재미있는 일화로 가득하다. 오늘날의 콘돔을 미국의 발명가이자 ‘타이어의 아버지’로 불리는 찰스 굿이어가 개발했다는 얘기, 파피루스에 음담패설이 적혀 있기도 하다는 얘기 등이다. 저자들은 말한다. “성 이야기엔 끝이 있을 수 없고, 누구나 이 분야에선 작가가 될 수 있다. 자신의 연애 경험을 통해 누구나 인류 문화사를 풍성하게 만들 수 있다.” (난젠&피카드 지음, 남기철 옮김, 오브제, 360쪽, 1만8000원)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